3경기 연속골 손흥민, 완벽 부활 성공… 토트넘 공격 제1옵션 증명
3경기 연속골 손흥민, 완벽 부활 성공… 토트넘 공격 제1옵션 증명
  • 이상빈 기자
  • 승인 2020.02.03 18:25
  • 수정 2020-02-03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맨시티전서 후반 26분 추가골
노리치시티, 사우스햄튼전 이어
3경기 연속골로 골감각 되찾아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오른쪽)이 맨시티전에서 3경기 연속골을 터뜨렸다. /토트넘 홋스퍼 트위터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오른쪽)이 맨시티전에서 3경기 연속골을 터뜨렸다. /토트넘 홋스퍼 트위터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28)이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리그 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하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열흘 전까지 7경기 무득점으로 극심한 부진에 빠졌던 손흥민은 맨시티전 포함 최근 팀이 치른 3경기에서 모두 골 폭죽을 쏘아 올려 부활에 성공했다. 아울러 토트넘 공격 제1옵션 자격을 증명해내며 조세 무리뉴(57) 감독 신뢰에 보답했다.

손흥민은 3일(이하 한국 시각) 잉글랜드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25라운드 맨시티 홈경기에 선발로 출전했다. 4-2-3-1 전형 2선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출발해 최전방에 배치된 루카스 모우라(28)를 지원사격했다. 손흥민이 평소 맡은 왼쪽 측면은 이날 데뷔전을 치른 스티븐 베르바인(23)의 자리가 됐다. 손흥민은 전술적으로 베르바인과 자리를 바꿔가며 공격 물꼬를 트는 데 집중했다. 전반전을 0-0으로 마친 뒤 맞이한 후반전에서 마침내 손흥민이 골을 터뜨렸다. 베르바인의 선제골로 1-0 앞서가던 후반 26분 탕기 은돔벨레(24)의 패스를 받아 맨시티 골문 왼쪽을 향해 오른발 슈팅을 했다. 손흥민의 발끝을 떠난 공이 골대 왼쪽 구석으로 빨려들어가면서 추가골이 완성됐다. 2-0 리드를 끝까지 지킨 토트넘이 맨시티를 홈에서 제압하고 리그 2연승을 질주했다.

25경기 10승 7무 8패가 된 토트넘은 승점 37을 기록해 리그 5위로 뛰어올랐다. 반면 패한 맨시티는 1위 리버풀 FC와 승점 차를 좁히지 못한 채 25경기 16승 3무 6패 승점 51로 리그 2위를 유지했다. 지난해 12월 8일 번리와 리그 16라운드 홈경기 70m 단독 드리블 돌파 득점 이후 극심한 가뭄에 시달린 손흥민은 지난달 23일 24라운드 노리치 시티전에서 복귀골을 신고했다. 사흘 뒤 사우샘프턴과 FA컵 32강전에서도 선제골을 터뜨리더니 이날 맨시티를 상대로 다시 한번 득점에 성공했다. 리그 7호골이자 시즌 13호골이다. 팀에 결과를 가져오는 놀라운 활약으로 햄스트링을 다쳐 전력에서 이탈한 주포 해리 케인(27)의 빈자리를 말끔히 메웠다. 아울러 연속골을 터뜨린 3경기 모두 선발로 출전해 무리뉴 감독의 두터운 신임도 재확인했다. 언제 부진을 겪었냐는듯이 득점 레이스를 다시 시작했다.

손흥민이 활약하는 동안 독일과 프랑스에서도 한국인 선수 출전 소식이 날아들었다. 미드필더 권창훈(26ㆍSC 프라이부르크)은 독일 분데스리가 20라운드 FC 쾰른과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 활약했다. 전반전 드리블 돌파와 발리슛 등 인상적인 모습을 보였으나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프라이부르크는 쾰른에 0-4로 대패해 20경기 8승 5무 7패 승점 29로 리그 8위를 유지했다. 공격수 황의조(28ㆍFC 지롱댕 보르도)도 프랑스 리그1 22라운드 올림피크 드 마르세유 원정경기에 선발로 나와 풀타임을 소화했다. 역시 공격포인트 사냥엔 실패했다. 지난해 11월 FC 낭트와 리그 12라운드 이후 골 침묵이 3개월간 이어지고 있다. 마르세유와 0-0으로 비긴 보르도는 22경기 8승 6무 8패 승점 30, 리그 10위를 지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