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4분기 전국 중대형 상가 공실률 11.7% '역대 최고'
작년 4분기 전국 중대형 상가 공실률 11.7% '역대 최고'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20.02.04 15:26
  • 수정 2020-02-04 15:26
  • 댓글 0

지난해 4분기 전국 중대형 상가 공실률이 역대 최고?수치를 기록했다. /상가정보연구소
지난해 4분기 전국 중대형 상가 공실률이 역대 최고?수치를 기록했다. /상가정보연구소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지난해 4분기 전국 중대형 상가 공실률이 역대 최고 수치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4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9년 4분기 전국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평균 11.7%를 기록했다. 3분기 공실률 11.5% 대비 0.2%p 상승했으며 공실률 조사가 시작된 2002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내수 경기 침체가 이어지고 최근 소셜커머스, 배달 애플리케이션, 중고물품 애플리케이션 등의 사용이 증가하면서 임대료를 감당하지 못하는 임차인이 늘었다는 게 상가정보연구소 측의 설명이다.

지난 4분기 전국에서 중대형 상가 공실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평균 17.7% 공실률을 기록한 경북이었고 ▲울산(17%) ▲전북(16.9%) ▲세종(16.2%) ▲대구(15.4%) 등의 지역도 높은 수준의 공실률을 기록했다.

공실률이 가장 낮은 지역은 제주였으며 평균 5.6% 공실률로 조사됐다. 이어 ▲서울(8%) ▲경기(9.1%) ▲강원(11.1%) ▲부산(11.3%) 등의 지역 순이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상가의 공실은 증가했지만 상가의 임대료는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어 경제적으로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시장의 좋지 않은 분위기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