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최지성 전 삼성 미래전략 실장 조사… "이재용 소환도 초읽기?"
검찰, 최지성 전 삼성 미래전략 실장 조사… "이재용 소환도 초읽기?"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2.04 15:45
  • 수정 2020-02-04 15:45
  • 댓글 0

4일 삼성물산 부당합병 의혹 검찰 출석
최지성 전 삼성 미래전략실 실장이 지난해 12월 6일 서초구 서울등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검찰이 최지성 전 삼성 미래전략실 실장과 장충기 전 미래전략실 차장을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 과정과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사기 혐의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검찰이 삼성의 옛 컨트롤타워였던 미전실의 핵심인사들을 소환함에 따라, 의혹의 정점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소환조사도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는 4일 오전 최 전 실장과 장 전 차장을 소환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2015년 삼성 미래전략실의 수뇌부로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 과정을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삼성이 이재용 부회장에게 유리한 합병을 성사시키기 위해 삼성물산의 기업가치는 고의로 낮추고 제일모직의 가치는 부풀렸다고 보고 있다. 당시 이 부회장은 제일모직 주식의 23.2%를 보유한 최대주주였다. 하지만 삼성물산의 주식은 보유하지 않았다. 앞서 미래전략실이 2015년 합병 성사를 위해 시세조종을 계획한 것으로 보이는 문건이 발견되기도 했다.

검찰은 이 재용 부회장을 소환하는 ‘최종관문’이 최 전 실장 조사라고 간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삼성 뇌물 관련 검찰 조사와 재판에서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에 대한 승마지원과 합병 과정 전반을 최 전 실장이 ‘알아서’ 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최 전 실장 본인도 검찰 조사와 재판을 통해 “나는 삼성그룹 경영 전반을 책임진다”라며 “이 부회장에게 보고하고 지시받는 관계가 아니다”라고 말하는 등 최종 책임이 자신에게 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검찰은 삼성이 최 전 실장의 진술을 통해 모든 책임을 최 전 부회장에게 떠넘기고 이 부회장을 보호하려고 간주하고 있다. 검찰도 이번 조사에서 최 전 부회장에게 합병 과정 등에서 이 부회장의 역할에 대해 집중적으로 캐물을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최 전 부회장의 진술을 검토한 뒤 이 부회장에 대한 소환 여부·시기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