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공포] 카드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지원 봇물
[우한 폐렴 공포] 카드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지원 봇물
  • 권이향 기자
  • 승인 2020.02.05 14:17
  • 수정 2020-02-05 14:17
  • 댓글 0

/연합뉴스
카드사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를 입은 가맹점과 고객에게 긴급 금융지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권이향 기자] 카드사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피해를 입은 영세가맹점과 고객들을 대상으로 긴급 금융 지원에 나서고 있다.

하나카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사실이 확인된 연매출 5억원 이하 영세 가맹점주를 대상으로 내달 31일까지 긴급 금융서비스를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서비스 신청 및 피해 사실이 확인된 가맹점주는 신용카드 이용금액(일시불, 할부, 카드론, 현금서비스)을 최대 3개월까지 청구 유예 받을 수 있으며, 연체중인 경우에도 최대 6개월 동안 채권추심을 중단하고 분할상환 할 수 있게 된다.

또 해당 기간 내 신규로 신청한 장기카드대출(카드론) 및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이자는 30% 인하된다.

삼성카드 역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가맹점과 고객들을 대상으로 특별 지원을 실시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입원 및 격리, 확진자 방문에 따른 영업정지 등 피해사실이 확인된 가맹점주와 고객을 대상으로 가맹점 대금지급 주기 단축, 결제대금 청구유예 등을 지원한다.

피해사실이 확인된 가맹점주를 대상으로 가맹점 대금지급주기를1일(기존 D+2일 가맹점주 대상) 단축한다. 피해사실이 확인된 고객들을 대상으로 최대 6개월 결제대금 청구유예, 모든 업종 2~6개월 무이자할부, 카드대출 상품 이용 시 최대 30% 대출금리 할인 등의 지원을 실시한다.

이밖에도 피해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삼성카드 전체 회원에게 병원과 약국에서 2~3개월, 종합병원 2~5개월 무이자 할부를 제공한다. 생활밀착업종인 할인점, 안경, 학원은 2~3개월,의류는 2~4개월 무이자 할부를 제공한다.

중소·영세가맹점 대상 빅데이터 기반 상생 마케팅 플랫폼인 링크(LINK)비즈파트너를 통해가맹점주의 마케팅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