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스펙트U] 롯데건설 87개 봉사단, 지난해 238건 사회공헌 활동
[리스펙트U] 롯데건설 87개 봉사단, 지난해 238건 사회공헌 활동
  • 권혁기 기자
  • 승인 2020.02.05 14:27
  • 수정 2020-02-05 14:27
  • 댓글 0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왼쪽)와 유성훈 금천구청장이 함께 봉사활동을 펼쳤다. /롯데건설 제공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왼쪽)와 유성훈 금천구청장이 함께 봉사활동을 펼쳤다. /롯데건설 제공

우리 이웃에 크고 작은 행복과 희망의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당신을 존경합니다. 함께하고 배려하고 따뜻함을 나누는 모습에서 내일의 행복과 희망의 싹을 틔우고 키웁니다.<편집자 주>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롯데건설 87개의 봉사팀이 지난해 238건의 사회공헌을 펼쳤다.

롯데건설은 활발한 사회공헌을 펼칠 수 있었던 배경에는 '1:3 매칭 그랜트 제도'가 있다고 5일 밝혔다. '1:3 매칭 그랜트 제도'는 매달 전 임직원이 급여 일부분을 기부하면 회사에서는 그 3배를 기부하는 제도로, 일반적인 '1:1 매칭 그랜트 제도'보다 상향된 모금이 가능하다. 롯데건설은 이를 통해 매년 러브하우스를 비롯해 현충원 묘역 단장, 사랑의 연탄 나눔 등의 사회공헌 활동을 해왔다.

롯데건설은 위에 언급한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 이외에도 본사와 국내·외 현장의 '샤롯데 봉사단'이 지역 밀착형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샤롯데 봉사단'은 2011년 18개의 팀으로 시작해 나눔의 즐거움을 회사 전체로 전파, 작년에는 87여개의 봉사팀 총 1480명이 238건의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했다.

디자인연구소의 봉사팀은 '안전한 서울 놀이터 만들기'란 주제로 반포본동 아파트 단지의 어린이 놀이터를 보수하는 활동을 했다. 아이들이 안전하게 놀이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놀이터 기구 세척, 페인트 작업, 표면을 매끄럽게 해주는 젯소 작업 등을 실시했다.

또 플랜트사업본부의 EPC(설계·조달·시공) 컨트롤 부문 봉사팀은 노인복지시설과 연계해 저소득 노인 가정을 대상으로 반찬 배달을 4년 가까이 꾸준히 하고 있으며, 롯데케미칼 봉사팀은 여수 신덕해수욕장의 쓰레기를 수거하는 활동을 진행했다.

해외영업본부의 봉사팀은 2014년부터 매월 다문화 가정어린이들의 학습을 지원하고 있으며, 기술연구원의 봉사팀은 장애인 복지시설 이용자들의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 전망대 관람을 돕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이와 같은 롯데건설의 지역 밀착형 봉사활동은 해외에서도 예외가 아니다. 해외현장 중 하나인 토목사업본부 베트남 로테-락소이 고속도로 1공구 현장의 봉사팀은 현장 인근 베트남인들의 주거환경을 개선과 후원 물품을 지급하는 활동도 전개하고 있다.

롯데건설은 건설업의 특성을 살린 시설 개선 사회공헌인 러브하우스를 진행하고 있다. 작년에는 서울 동대문구에서 3곳, 금천구에서 1곳, 부산 3곳에서 노후화된 건물의 내·외부를 수리하고, 수혜자에게 필요한 가전제품 등을 지원하는 활동을 했다. 이 활동을 통해 2019년 말까지 총 66호(서울 31호, 부산 35호)의 시설 개선을 완료했다.

또한 2013년부터 매년 현충일과 국군의 날이 다가올 때마다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자매결연 묘역 단장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임직원과 가족으로 이루어진 롯데건설의 봉사단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는 참배를 하고 묘역 헌화, 묘비 닦기, 잡초 제거 등 묘역 단장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이처럼 꾸준하게 활동해온 결과, 2018년 12월에는 국립서울현충원으로부터 감사패도 받았다.

지난해 서울 '104 마을'과 부산 '매축지 마을'에서 '사랑의 연탄 나눔' 활동을 펼친 롯데건설은 매년 연탄 나눔을 실시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40만장의 연탄을 후원했다. 2014년부터는 연탄과 라면을 함께 후원해 현재까지 총 9000상자의 라면을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에게 지원해오고 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기업으로서 지역 밀착형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왔으며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와 연계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다양한 분야의 사회공헌 활동으로 확장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