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으로 문 닫은 신라면세점, '7일' 영업 재개
우한 폐렴으로 문 닫은 신라면세점, '7일' 영업 재개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02.05 16:34
  • 수정 2020-02-05 16:36
  • 댓글 0

지난 2일 휴업 이후 5일 만에 재개장…오는 7일부터 영업 시작
우한 폐렴 여파로 임시 휴업에 들어간 신라면세점 서울점과 제주점이 7일 영업을 재개한다.
우한 폐렴 여파로 임시 휴업에 들어간 신라면세점 서울점과 제주점이 7일 영업을 재개한다.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일명 우한 폐렴) 확진자가 다녀가 임시 휴업절차에 들어간 신라면세점 두 곳이 영업을 재개한다.

5일 호텔신라는 신라면세점 서울점과 제주점이 전문적인 방역 소독을 마치고 오는 7일부터 정상 영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앞서 신라면세점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서울점에 다녀갔다는 통보를 받고 지난 2일부터 임시 휴업에 들어갔다.

또한 중국으로 돌아간 후 확진판정을 받은 중국인이 잠복기로 추정되는 기간 동안 제주점에 방문했다는 제주도의 발표에 따라 같은날 오후부터 임시 휴업을 공표했다.

그동안 신라면세점은 당국의 역학조사에 적극 협조해 영업점 시설과 비품 전체에 걸쳐 철저한 방역과 소독 작업을 진행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는 인체에서 빠져나와 대기중 노출 시 수시간 내 사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확진환자의 방문 장소도 적절한 소독 조치가 이루어지면 감염 위험으로부터 안전하다.

신라면세점 서울점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신라면세점 제주점은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6시반까지 한시적으로 영업시간을 변경해 운영할 계획이다.

신라면세점은 "고객과 직원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감염증 예방을 위해 관련 기관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자체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