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신종코로나 확진자 4명 추가…총 23명
국내 신종코로나 확진자 4명 추가…총 23명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2.06 09:22
  • 수정 2020-02-06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명 중 2명 확진자 가족…3차 감염자도 추가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 확진환자가 4명 추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국내 환자는 23명으로 늘었다. 증상이 완치돼 퇴원한 환자는 1명이다.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신종코로나 선별진료소/제공= 연합뉴스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신종코로나 선별진료소/제공= 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6일 오전 4명의 이날 신종 코로나 환자를 추가 확인했다고 밝혔다. 4명 중 2명은 기존 확진자의 가족이며, 1명은 접촉자, 한 명은 여행 온 중국인이다.

20번 환자(41세 여성, 한국인)는 중국 우한에서 온 15번 환자(43세 남성)의 가족이다. 자가 격리 중이었고, 5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15번 환자는 중국 우한 패션몰에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2일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21번 환자(59세 여성, 한국인)는 6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6번 환자는 3번 환자의 접촉자로 2차 감염자였으며, 21번 환자는 3차 감염자가 된다. 역시 5일 확진을 받아 서울대병원에 격리조치됐다.

22번 환자(46세 남성, 한국인)는 태국을 여행했던 16번 환자의 가족으로 자가 격리 중이었고 6일 확진을 받아 조선대병원에 격리됐다. 16번 환자는 가족과 함께 태국 여행을 다녀왔고 이미 딸(18번 환자)이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23번 환자(58세 여성, 중국인)는 관광 목적으로 1월23일 입국했으며 보건소가 조사하던 중 발열이 확인됐고, 6일 양성판정을 받았다.

박혜경 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 총괄팀장은 “질본은 추가 확진 환자들에 대해서는 현재 역학조사 및 방역조치가 진행 중으로, 역학조사 정보가 확인되는 대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