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송현동 부지·왕산마리나 매각 추진 "재무구조 개선 조치"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왕산마리나 매각 추진 "재무구조 개선 조치"
  • 강한빛 기자
  • 승인 2020.02.06 11:51
  • 수정 2020-02-06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연합뉴스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연합뉴스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대한항공이 지난해 수익성 달성을 위해 발표한 ‘비전2023’ 중 하나인 송현동 부지 및 왕산마리나 매각을 결정하며 유휴자산 매각 추진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에 나선다.

대한항공은 이사회를 열어 송현동 부지와 비주력사업인 왕산마리나 매각 추진과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하는 등 안건을 의결 했다고 6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재무 건전성을 높이기 위해 서울 종로구 송현동 소재 대한항공 소유 토지(3만6642㎡) 및 건물(605㎡) 매각과 인천시 중구 을왕동 소재 왕산마리나 운영사인 왕산레저개발 지분 매각을 각각 추진한다.

한진그룹은 지난해 2월 발표한 ‘비전2023’에서 송현동 부지 매각 계획을 담았다. 대한항공이 비수익 유휴자산과 비주력사업을 매각하는 것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의지를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왕산레저개발은 지난 2016년 준공된 해양레저시설인 용유왕산마리나의 운영사로 대한항공이 100%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연내 매각 완료를 목표로 주간사 선정 및 매각공고 등 관련한 절차를 차질없이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대한항공은 이사회에서 이사회 독립성 강화와 지배구조 투명화를 위한 안건을 의결했다.

대한항공은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의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키로 했다.

사내이사인 우기홍 사장이 위원직을 사임하고, 사외이사인 김동재 이사를 신규 위원으로 선임 의결했다.

이외에도 지배구조 투명성을 더욱 높이기 위해 의결권 자문기관들이 설치를 권고하고 있는 거버넌스위원회 설치도 의결했다.

거버넌스위원회는 주주가치 및 주주권익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회사의 주요 경영사항에 대한 사전 검토하는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이사회의 독립성 강화를 위해 거버넌스위원회도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와 같이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하고 김동재 이사를 위원장으로 선임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11월 이사회에서 지배구조헌장 제정,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장에 사외이사 선임, 보상위원회 설치 등 지배구조 투명성 강화와 사외이사의 독립성 제고를 위한 조치를 시행했다.

대한항공은 향후에도 기업 재무구조와 지배구조 개선 및 사업구조 선진화 등 주주 가치를 높이기 위한 추가 조치들을 적극적으로 발굴, 시행해 나갈 예정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금일 결의한 안건들은 재무구조 개선과 건전한 지배구조 정착을 위한 회사의 굳은 의지를 천명한 것”이라며 “향후에도 이를 달성하기 위한 과제들을 차질없이 이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