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참전용사회관 후원한 롯데…국방부 감사패 수상
해외 참전용사회관 후원한 롯데…국방부 감사패 수상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02.06 17:16
  • 수정 2020-02-06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태국·콜롬비아·에티오피아에 다목적 참전용사회관 건립 지원
이남우 국방부 인사복지실장(왼쪽)과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오른쪽)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롯데지주 제공
이남우 국방부 인사복지실장(왼쪽)과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오른쪽)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롯데지주 제공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롯데가 대한민국 국방부로부터 해외 참전용사회관 건립사업을 후원에 대해 감사패를 받았다.

6일 롯데는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국방부 이남우 인사복지실장, 롯데지주 황각규 대표이사, 오성엽 커뮤니케이션실장 등이 참석해 '해외 참전용사회관 건립사업 감사패 전달'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3년 7월 롯데가 국방부와 협약을 맺고 한국전쟁 해외 참전용사를 위해 해외 참전용사회관 건립을 지원한 것에 대한 감사의 표시다. 롯데는 약 28억원의 사업비를 후원하여 태국, 콜롬비아, 에티오피아 등 3개 국가에 참전용사회관을 건립했다.

2014년 완공한 태국 참전용사회관은 380㎡ 규모로 휴게실, 어린이놀이방, 도서관을 갖추고 있다. 2017년 완공한 콜롬비아 참전용사복지회관은 435㎡ 규모로 강당과 전시관, 시청각실이 있다. 2019년 11월 완공한 에티오피아 참전용사회관은 713㎡ 규모로 교육실, 다목적홀과 주방시설 옥상정원을 갖추고 있다.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는 “해외 참전용사회관이 참전용사 분들의 복지 증진과 후손들에 대한 교육 지원 등에 활용되고 있어 큰 보람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는 국군 장병들을 위한 차별화된 사회공헌 사업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16년부터 최전방, 해안소초 등에 근무해 문화적 혜택을 받기 어려운 장병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청춘책방’을 지원해왔다. 현재 전국에 총 46개소가 설치돼 있고, 2021년까지 68개소까지 확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