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적 세대교체, 도쿄올림픽 본선 PO 9부능선 넘은 ‘콜린 벨 호’ 최고 무기
성공적 세대교체, 도쿄올림픽 본선 PO 9부능선 넘은 ‘콜린 벨 호’ 최고 무기
  • 이상빈 기자
  • 승인 2020.02.06 18:22
  • 수정 2020-02-06 18:22
  • 댓글 0

콜린 벨 감독, 박예은ㆍ강채림 등 신예 발굴
9일 베트남전 앞두고 전망 밝힐 요소는
대표팀 성공적인 세대교체
콜린 벨 한국 여자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대한축구협회
콜린 벨 한국 여자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대한축구협회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한국 여자축구 국가대표팀이 9일 베트남을 상대로 2020 도쿄 하계올림픽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조별리그 2차전에 나선다. 본선행이 걸린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해서라도 베트남전 승리가 필요하다. 중요한 일전을 앞두고도 콜린 벨(59)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엔 긍정적인 신호가 있다. 성공적인 세대교체다.

지도자로 독일 여자축구에서 인상적인 커리어를 쌓은 벨 감독은 지난해 10월 한국 여자 A대표팀에 부임한 뒤 빠르게 자신만의 스타일을 이식했다. 선수 선발 과정에서도 뚝심이 있었다. 과거 이력은 모두 배제한 채 오로지 현재 실력으로 선수들을 추려냈다. 대학과 WK리그를 총망라해 발품을 팔았다. 주목받지 못하던 원석을 발굴해 대표팀으로 불러들였다. 아울러 소통을 강조했다. 코치진과 선수단은 물론 선수끼리도 소통을 많이 하도록 했다. 여자축구 체질을 개선하고 신인 선수에게 기회를 주며 세대교체 밑바탕을 깔았다.

지난해 12월 부산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으로 대표팀 데뷔 무대를 가진 벨 감독은 1승 1무 1패로 준우승하며 소기의 성과를 달성했다. 두 달 만에 사실상 실전이란 평가를 받은 올림픽 최종예선에 나섰다. 3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미얀마와 A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대표팀이 대량 득점에 성공하며 7-0으로 완승했다. 벨 감독은 최전방에 최유리(25ㆍ구미스포츠토토)와 강채림(22ㆍ현대제철 레드엔젤스), 중원에 박예은(24ㆍ경주한수원) 등 젊은 선수를 배치해 선발 기회를 줬다.

한국은 3일 미얀마와 A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7-0으로 대승했다. /대한축구협회

경험 부족 문제를 노출할 수 있어 대표팀 에이스 지소연(29ㆍ첼시 FC 레이디스)에게 공격형 미드필더 임무를 맡기면서 전방 두 선수와 수시로 자리를 바꿔 움직이도록 했다.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지소연과 박예은이 각각 멀티골을 터뜨리며 대승 발판을 마련했다. 후반 교체 투입된 여민지(27ㆍ수원도시공사)도 두 골을 넣어 힘을 보탰다. 베테랑 심서연(31ㆍ현대제철 레드엔젤스)과 함께 중앙 수비를 책임진 홍혜지(24ㆍ창녕WFC)도 이날 무실점 승리를 이끌며 합격점을 받았다.

벨 감독은 비교적 어린 선수로 스쿼드를 꾸려 출전 기회를 준 이유에 관해 “우리 팀엔 균형을 맞춰줄 어리고 능력 있는 선수가 많다. 박혜정(20), 강지우(20ㆍ이상 고려대), 추효주(20ㆍ울산과학대) 등이 있다”며 “단기적으로 올림픽 진출이 목표지만 장기적으로 월드컵을 위한 스쿼드도 꾸려야 한다. 어린 선수들을 뽑은 게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에이스 지소연에 대해선 “월드클래스 선수다. 자기뿐만 아니라 주변 선수가 좋은 플레이를 하도록 하는 게 강점”이라고 평가했다.

지난해 동아시안컵에서 세대교체 신호탄을 쏜 벨호는 미얀마전에서 더욱더 진보한 경기력으로 안정화를 꾀했다. 조별리그 2차전에서 만날 베트남과는 역대 10차례 만나 전승했다. 압도적인 상대 전적에서 오는 자신감과 더불어 무르익어가는 세대교체가 맞물리며 승리 확률을 높이고 있다. 베트남을 꺾고 A조 1위를 확정하면 대만, 중국, 태국, 호주가 속한 B조 2위와 플레이오프에서 격돌한다. 여기서 승리하면 여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