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美 주지사들과 미래 수소차·모빌리티 비전 공유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美 주지사들과 미래 수소차·모빌리티 비전 공유
  • 정도영 기자
  • 승인 2020.02.09 13:50
  • 수정 2020-02-09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선 현대차 수석 부회장. /연합뉴스
정의선 현대차 수석 부회장. /연합뉴스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 부회장이 전미 주지사협회 리셉션에 참석해 미 주지사들과 그룹의 미래차 사업과 모빌리티 혁신 등을 공유했다.

전미주지사협회 회의는 미국 50개 주와 5개 자치령 주지사들이 매년 두 차례 모여서 주 정부간 정책이슈를 논의하고 세계 각국 주요 인사들과 교류하는 자리다.

9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이수혁 주미 한국대사 주최로 8일(현지시간) 처음으로 워싱턴 D.C. 한국대사관저에서 열린 전미주지사협회 동계 회의 리셉션에는 전미주지사협회 의장인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 등 주지사 30여 명을 포함해 140여 명이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한국 기업인을 대표해 "세계 각국과의 경제 교류 및 협력에 노력하는 주지사 여러분들께 감사한다"며 "우정과 신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양국의 번영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또한 정 부회장은 주지사들과 미래 수소사회 비전을 주제로 의견을 나눴고, 미국 내 수소연료전지시스템 보급 확대 노력도 언급했다.

현대차는 대사관저 입구에서 수소전기차 넥쏘 공기정화 기능을 보여주며 친환경성을 강조했다. 넥쏘 공기흡입구에 연결된 투명 풍선 안의 오염된 공기가 3단계 공기정화시스템을 거쳐 깨끗하게 바뀐 뒤 배기구에 연결된 풍선에 들어가는 과정을 시연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주지사들이 수소전기차 친환경성을 확인하는 뜻 깊은 자리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 부회장은 주지사들과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도심항공 모빌리티(UAM) 등 모빌리티 혁신에 관해서도 논의했다.

현대기아차와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기술을 보유한 앱티브사와 40억 달러 규모의 자율주행 합작 법인을 미국에 설립하기로 했다. 또, 우버와 UAM 분야 전략적 제휴를 했고 미국에 모션랩을 세워 LA를 중심으로 카셰어링 등 모빌리티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