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지역특화사업에 14억7000만원 지원
경기도, 지역특화사업에 14억7000만원 지원
  • 김원태 기자
  • 승인 2020.02.10 14:36
  • 수정 2020-02-10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김영표기자] 경기도가 ‘2020년 사회적경제 지역특화사업’ 선정 심사에서 22개 시·군을 선정하고, 총 14억7300만 원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지역특화사업은 지역 특성이 반영된 사회적경제기업 모델 발굴 및 육성, 인지도 제고, 판로개척 등을 위해 시·군이 직접 수행하는 사업으로, 시·군이 공모 신청한 희망 사업에 대해 도 심사위원회가 사업계획 및 신청금액의 적정성 등을 반영해 22개 시·군을 최종 선정했다.
주요 사업을 살펴보면 오산시는 ▲관광웰컴센터 내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판매장을 개설해 판로확대 지원 ▲시민 대상 사회적경제 영상 컨텐츠 공모전 등이다.

남양주시는 별내, 다산, 진접 등 신도시 개발 및 지속적 인구증가로 인한 생활 폐기물 증가에 따른 자원순환·환경 분야 사회적경제기업 모델 발굴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양주시는 사회적경제기업 설립 후 초창기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관내 대학과 연계해 레벨업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김미성 사회적경제과장은 “정부의 사회적경제 활성화 방안에 발맞춰 시·군의 지역특성이 반영된 다양한 사업을 펼쳐 사회적경제기업을 발굴하고 성과를 공유해 시·군간 지역 편차를 최소화 하겠다”며,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건실한 사회적경제기업이 육성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에는 협동조합 3천94곳, 사회적기업 664곳, 마을기업 215곳, 자활기업 183곳 등 총 4156곳의 사회적경제기업이 운영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