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오피스텔 거래량, 작년 동월 대비 9.9% 감소
1월 오피스텔 거래량, 작년 동월 대비 9.9% 감소
  • 권혁기 기자
  • 승인 2020.02.11 13:07
  • 수정 2020-02-11 13:07
  • 댓글 0

서울 송파구 문정동 오피스텔 전경. /카카오맵
서울 송파구 문정동 오피스텔 전경. /카카오맵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지난 1월 오피스텔 거래량이 작년 동월 대비 9.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6일 고가 주택에 대한 부동산 대책인 '12·16 부동산 대책'이 나온 후 일부 전문가들은 아파트 규제 강화로 상대적으로 규제에서 자유로운 오피스텔에 투자 수요가 몰릴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올 1월 오피스텔 거래량은 작년 동월 보다 감소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 1월 전국 오피스텔 거래량은 2066건으로 지난해 동월 2292건 대비 약 9.9% 감소했다.

수도권 오피스텔 거래량도 감소했다. 1월 서울 오피스텔 거래량은 686건으로 지난해 동월 716건 대비 약 4.2% 감소했으며 경기도(541건▶489건), 인천(279건▶158건)도 감소했다.

그러나 고가 오피스텔 거래는 작년보다 증가했다. 올 1월 5억원 이상에 거래된 오피스텔은 87건으로 전년 36건 대비 약 141.7% 증가했다. 전용면적 50㎡ 이상 오피스텔 거래량도 632건으로 작년 617건 대비 15건 증가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12·16 대책 이후 반사이익을 얻을 것이라 예상했던 오피스텔의 거래량은 오히려 감소했고 대책 이후 분양된 오피스텔(300세대 이상)도 3곳이 있었는데 세 곳 다 미분양이 됐다"며 "침체된 시장의 분위기가 오피스텔 시장에까지 영향을 준 거 같다"고 밝혔다.

이어 조연구원은 "여의도, 마포, 마곡지구 등 업무시설이 많은 지역의 오피스텔 인기는 여전하고 분양도 잘 되는 편이기 때문에 지역에 따른 오피스텔 양극화 현상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