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보험 원가지수 나온다
자동차보험 원가지수 나온다
  • 권이향 기자
  • 승인 2020.02.11 17:54
  • 수정 2020-02-11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자동차보험의 수리비, 부품비, 진료비 등 원가지수가 새롭게 공표된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권이향 기자] 소비자가 자동차보험의 보험료 변동을 예측할 수 있게 자동차보험 원가지수가 새롭게 공표된다. 특히 자동차 손상 사진만으로 수리비 견적을 산출하는 인공지능(AI) 기술이 도입된다.

보험개발원은 11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올해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자동차보험 원가지수는 수리비, 부품비, 진료비 등 주요 원가의 변동 추이를 소비자가 이해하기 쉽게 지수화해 표시한 것이다. 필요할 경우 보험개발원은 원가지수를 차량 모델등급 제도와 연동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보험료 산출 과정에서 적정 수준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실제 중국은 지난 2014년부터 주요 자동차 모델의 신차가격과 개별 부품가격 합계액의 비율을 조사해 발표하고 있다. 부품가격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개별 부품의 평균 가격이 지속해서 떨어지는 추세를 보인다고 보험개발원은 전했다.

또 보험개발원은 차량파손 사진을 AI로 인식해 수리비 견적을 내는 'AOS 알파(Automobile repair cost On-line Service-α)'를 보험사에 제공해 보상 업무를 지원하도록 할 계획이다.

AOS 알파는 정비공장에서 차량파손 사진을 촬영해 올리면 자동으로 수리비를 산정하는 시스템으로 차량번호 사진을 인식해 자동으로 사고 접수도 한다.

보험사는 AOS 알파가 산출한 견적과 정비공장에서 청구한 금액 차이를 비교해 손해사정을 신속 정확하게 할 수 있다. 보험개발원은 AOS 알파 도입으로 수리비 청구 기간이 기존 평균 4일에서 1일로 단축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외에도 보험개발원은 '반려동물 원스톱 진료비 청구시스템(POS·Pet Insurance Claims Online Processing System)'의 고도화를 추진한다.

특히 반려동물의 중복가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비문(코 모양) 인식 기능을 POS에 연계하고 진료비 청구 코드를 표준화해 전자차트 사용을 활성화하는 방안을 마련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