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커머스, 마스크 '폭리'에 칼 빼들다
온라인 커머스, 마스크 '폭리'에 칼 빼들다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02.12 14:29
  • 수정 2020-02-12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몬, 1차 가격 시정 경고...판매자 상품 노출 차단하는 강수까지
위메프, 배송 취소 및 딜레이 건에 대해 자체 보상 실시
보건용 마스크와 손소독제 생산자나 판매자가 물품을 매점매석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0만원 이하 벌금이 따른다. / 연합뉴스
보건용 마스크와 손소독제 생산자나 판매자가 물품을 매점매석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0만원 이하 벌금이 따른다. / 연합뉴스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에 대한 공포로 마스크 수요가 늘면서 일부 판매자들 중심으로 매점매석 및 되팔기 행태가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마스크 거래가 많이 이루어지는 이커머스를 중심으로 폭리를 취하는 판매자를 사이트에서 차단하는 등 엄격한 페널티 대책이 등장하고 있다.

12일 소비자시민모임에 따르면 국내 마스크 대란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난달 28일부터 31일까지 소비자상담센터로 접수된 마스크 관련 민원은 782건에 달한다. 민원이 발생한 구매 장소는 소셜커머스(48.2%), 오픈마켓(29.0%), TV홈쇼핑(6.0%) 순으로 나타났다. 사람이 몰리는 오프라인 마켓보다 이커머스로 소비자들이 몰리면서 관련 민원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이커머스 업체 쿠팡은 논란이 되는 폭리 및 매점매석 행태를 방지하기 위해 모니터링을 강화한다는 각오다. 쿠팡은 자체 직매입한 마스크 로켓배송 주문 건에 대해서는 일찌감치 가격 동결을 선언했다. 직매입 주문배송 외에도 쿠팡에서 판매를 진행하는 개인 오픈사업자에 대해서도 조사를 착수했다.

가격 폭리를 취하는 중간 판매자에게 가격을 낮추도록 경고하고, 이를 지키지 않을 시 쿠팡 내 판매 중지 조치를 내린다. 쿠팡은 모니터링 강화뿐만 아니라 소비자 신고를 독려해 폭리 행태에 발 빠르게 대응한다는 입장이다.

티몬은 영업팀, CS팀, 마케팅팀 등 전 부서 차원에서 판매자, 구매자 모두를 대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비정상적인 가격을 책정한 상품을 발견하면 즉시 경고를 내린다. 연락이 닿지 않거나 시정 조치를 받아들이지 않는 오픈마켓 판매자의 경우 제품 노출을 임의로 차단하는 강수를 둔다.

이들에게는 차후 티몬에서 진행하는 기획전 진입을 막는 추가적인 패널티도 부과한다. 되팔기를 방지하고 독점 방지를 위해 구매 수량 제한을 걸기도 한다. 개인 구매자가 대량구매를 할 경우 사재기 행위로 진단해 주문을 취소하는 방안을 도입하고 있다.

위메프도 마스크 판매와 관련한 모니터링 조치를 강화중이다. 비정상적으로 마스크 가격을 올리거나 일방적으로 주문 취소를 유도하는 판매자를 집중 단속한다. 또한 악의적으로 배송을 미루는 행태를 막기 위해 배송 딜레이건에 대해서는 택배사를 통한 공문을 제출하도록 요구한다.

위메프는 정상출고 기한 초과 건에 대해서 적립금으로 피해 보상을 실시하는 중이다.?/ 위메프 제공
위메프는 정상출고 기한 초과 건에 대해서 적립금으로 피해 보상을 실시하고 있다. / 위메프 제공

소비자를 위한 사후 보상 대책도 있다. 위메프는 판매자로부터 주문을 취소당하거나 정상출고 기한을 초과해 받은 배송건에 대해서는 상품금액과 딜레이 날짜에 따른 자체 보상표에 의거해 적립금으로 피해 보상을 실시하는 중이다. 

위메프 관계자는 "모니터링 중 비정상적인 금액 인상 건이 확인되면 기존 금액으로 재조정을 권고하고 있고 이를 미이행하는 경우 패널티를 부여한다"라고 밝혔다. 소비자 클레임 및 피해를 유발하는 사례에 적극적으로 대처해 판매자로서 도의적인 책임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 5일 ‘보건용 마스크 및 손소독제 매점매석 행위 금지 등에 관한 고시’ 방안을 내놨다. 보건용 마스크와 손소독제 생산자나 판매자가 물품을 매점매석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는 시행령이다.

매점매석 행위는 조사 당일을 기준으로 지난해 월 평균 판매량의 150%를 초과해 5일 이상 보관하는 경우다. 영업 2개월 미만 사업자는 매입한 날부터 10일 이내에 반환·판매하지 않을 경우 해당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