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첫 정규' 펜타곤 "지난 활동 응축한 집합체"
[E-핫스팟] '첫 정규' 펜타곤 "지난 활동 응축한 집합체"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2.12 16:52
  • 수정 2020-02-12 16:52
  • 댓글 0

쇼케이스에서 무대 펼치고 있는 펜타곤.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그룹 펜타곤이 새 앨범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펜타곤은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정규앨범 '유니버스: 더 블랙 홀'의 쇼케이스에서 데뷔 후 처음으로 정규앨범을 내는 소감을 공개했다.

멤버 후이는 "데뷔한 지 3년 4개월이 됐는데 그 동안 9장의 미니앨범을 냈다"면서 "처음으로 이번에 정규를 내게 됐다. 이번 앨범은 그 동안의 앨범을 하나로 응축한 집합체"라고 소개했다.

정규앨범인 만큼 다양한 노래들이 수록돼 있다. 타이틀 곡은 힙합 리듬을 기반으로 한 일렉트로닉 장르의 '닥터 베베'다. 후이가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앨범명인 '유니버스: 더 블랙 홀'은 무한한 크기의 우주에서 운명처럼 만난 설로를 통해 마주하게 된 더 광활하고 신비한 우주, 즉 펜타곤 앞에 펼쳐질 새로운 무한의 공간을 의미한다. 이들은 강한 중력으로 우주의 모든 것을 빨아들이며 새로운 시공간을 만들어내는 블랙홀처럼 무대 위란 무한의 공간에서 새로운 이야기를 펼치겠단 각오다.

펜타곤은 이번 컴백에 앞서 월드투어를 돌며 전 세계 팬들과 만났다. 그 기간 동안 많이 성장하고 배웠다는 게 멤버들의 설명. 키노는 "정말 많은 공연을 통해 한 단계 레벨업했다고 생각한다"며 "월드투어는 펜타곤이 성장하는데 도움이 됐다. 특히 정규앨범을 준비하는 시기였던 만큼 다음에 어떤 음악과 퍼포먼스를 보여드리면 좋을지 감을 찾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사진=OSE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