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상선, 해운동맹 '2M'과 미주노선 공동운항
SM상선, 해운동맹 '2M'과 미주노선 공동운항
  • 강한빛 기자
  • 승인 2020.02.13 08:21
  • 수정 2020-02-13 08:21
  • 댓글 0

머스크·MSC와 '해운 협력'
오는 4월 1일부터 서비스 시작
/SM그룹 제공
/SM그룹 제공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SM상선이 세계 3대 해운동맹 중 하나인 2M 얼라이언스(머스크·MSC)와 아시아·미주 구간 항로를 주력으로 공동 서비스한다고 13일 밝혔다.

SM상선은 이달 중 미주 노선에서의 ▲공동 운항 ▲선복 ▲선박 교환 등의 내용을 담은 상호 계약서에 서명할 예정이다. 공동 서비스는 오는 4월 1일부터 시작한다.

SM상선은 이번 협력을 통해 회사의 주력노선인 미주 노선의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밖에 서비스하는 항만도 늘어난다. 공동 운항을 통해 기존 기항지에 미국 오클랜드가 추가된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이번 협력을 계기로 SM상선의 미국 내 기항지가 늘어나는 등 그룹 해운 부문 서비스 확장이라는 중장기 전략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경쟁력을 앞세워 해운 서비스 영역을 넓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Tag
#SM상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