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졸음운전 막는다
용인시,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졸음운전 막는다
  • 김원태 기자
  • 승인 2020.02.13 19:22
  • 수정 2020-02-19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김원태기자] 용인시는 교통약자를 이송하는 차량의 운전자가 졸음운전으로 사고를 내지 않도록 시 보유 교통약자 이동지원 특별교통수단 차량 전체(72대)에 졸음운전 방지기를 장착했다고 13일 밝혔다.
특별교통수단 차량 전체에 졸음운전 방지기를 장착한 것은 경기도 내 기초자치단체 중 처음이다.
이번에 설치된 졸음운전 방지기는 운전원의 동공을 인식해 졸음운전 시 경고(진동)해서 잠을 깨우는 운전 보조장치로, 운전자 앞에 조그만 카메라 모듈을 달고 운전석에 진동모터를 설치하는 구조로 돼있어 운전자가 눈을 감거나 앞이 아닌 다른 쪽을 바라보면 자동으로 인식하고 진동을 해 경각심을 준다.

시는 도내 벤처기업이 만든 이 제품을 직접 구입해 장착함으로써 1000만원대의 적은 비용으로 안전도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