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민주당은 빼고’ 임미리 고발에 비판 여론 확산…이낙연 “고발 취하했으면”
민주당, ‘민주당은 빼고’ 임미리 고발에 비판 여론 확산…이낙연 “고발 취하했으면”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2.14 07:15
  • 수정 2020-02-14 07:15
  • 댓글 0

임미리, 경향신문에 칼럼 ‘민주당은 빼고’ 기고
민주당, 선거법 위반 이유 들어 임미리 고발
더불어민주당 측이 당에 비판적인 칼럼을 기고한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를 고발한 가운데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이를 취하해줬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밝혔다./ 임미리 교수 제공
더불어민주당 측이 당에 비판적인 칼럼을 기고한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를 고발한 가운데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이를 취하해줬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밝혔다./ 임미리 교수 제공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가 ‘민주당은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을 기고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에 고발했다. 이를 두고 야권에서는 물론 당내에서도 비판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앞서 임 교수는 지난달 28일 경향신문에 "촛불 정권을 자임하면서도 국민의 열망보다 정권의 이해에 골몰하고 있다"며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는 내용의 칼럼을 기고했다.

이에 민주당은 지난주 이해찬 대표 명의로 임 교수와 경향신문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선거운동 기간이 아닌데도 칼럼을 통해 투표참여 권유 등 선거운동을 하며 각종 규정을 위반했다는 이유다.

그러나 이 같은 행위는 같은 당의 인사들에게도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13일 오후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에게 '고발을 취소하는 것이 좋겠다'는 취지의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장은 '저희 생각이 짧았는지도 모르겠다'는 취지의 답변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동작을 예비후보인 허영일 전 부대변인도 페이스북에서 "너무 옹졸한 모습이다. 즉시 취소하기를 요청한다"며 "아무리 선거 시기이고 칼럼 내용이 불편하더라도 법적 대응은 적절하지 못하다"고 밝혔다.

야권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비정당이 신문 칼럼 내용을 이유로 필자를 고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고 폭력적인 행위"라고 말했으며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도 "자당을 비판하는 칼럼이 나오자 고발로 대응한 민주당의 행태는 도저히 납득할 수가 없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