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회 연속 올림픽 진출' 여자배구 대표팀, 여성스포츠대상 1월 MVP
'3회 연속 올림픽 진출' 여자배구 대표팀, 여성스포츠대상 1월 MVP
  • 이정인 기자
  • 승인 2020.02.14 13:00
  • 수정 2020-02-14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N 여성스포츠 대상 2020년 1월 MVP를 받은 한국여자배구대표팀의 양효진과 이다영. /MBN 제공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한 한국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이 2020 MBN 여성스포츠대상 1월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지난달 태국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전에서 전승으로 우승하며 됴쿄 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거머쥐었다.


여자배구 대표팀은 2012 런던올림픽, 2016 리우올림픽에 이은 3회 연속 본선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1976년 몬트리올 대회 동메달 이후 44년 만에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양효진은 “MBN 여성스포츠대상 1월 MVP를 수상한 것에 대해 선수들을 대표해 감사드린다”면서 “어렵게 따낸 도쿄행 티켓인 만큼, 꼭 올림픽 메달을 획득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여성스포츠대상 심사위원장인 임신자 한국여성스포츠회 회장은 “여자배구 대표팀의 월간 MVP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이번 도쿄올림픽에서도 44년 만에 메달 획득이라는 꿈이 꼭 이뤄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은 2020 도쿄올림픽 본선에서 개최국 일본, 세르비아, 브라질, 도미니카공화국, 케냐와 한 조에 포함됐다. 조별리그에서 최소 4위 안에 들어야 8강에 오를 수 있다.

‘MBN 여성스포츠대상’은 여성 스포츠 활성화와 여성 스포츠인의 발전을 격려하기 위해 지난 2012년 제정됐다. 매월 국내 여성 스포츠를 빛낸 선수들을 월간 MVP로 선정하며, 1년 동안 한국 여성 스포츠의 위상을 높이는 데 이바지한 선수들과 함께 12월 연말 시상식을 통해 대상 등 8개 부문 수상자에 대해 시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