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와해 혐의‘ 법정 구속된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사임‘
'노조 와해 혐의‘ 법정 구속된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사임‘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2.14 15:41
  • 수정 2020-02-14 15:41
  • 댓글 0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연합뉴스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연합뉴스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의혹으로 법정 구속된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이 결국 자리에서 물러난다.

삼성전자는 14일 이 의장이 사내이사를 포함한 이사회 의장직에서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이사회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 이사회는 조만간 이사회 결의를 통해 후임 이사회 의장을 선임할 예정이다.

이 의장의 사임으로 삼성전자 이사회는 9명으로 줄게 됐다. 사내이사로는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과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이 있다.

사외이사는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선욱 이화여대 교수, 박병국 서울대 교수, 김종훈 키스위모바일 회장, 안규리 서울대 교수, 김한조 하나금융 나눔재단 이사장이 맡고 있다.

앞서 이 의장은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후 지난해 12월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