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철 KPGA 회장 취임 "코리안 투어, 정상 궤도로 올라설 것"
구자철 KPGA 회장 취임 "코리안 투어, 정상 궤도로 올라설 것"
  • 박종민 기자
  • 승인 2020.02.14 15:32
  • 수정 2020-02-14 15:32
  • 댓글 0

구자철 KPGA 신임 회장. /KPGA 제공
구자철 KPGA 신임 회장. /KPG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아 투어는 반드시 정상궤도로 올라설 것이다.”

(사)한국프로골프협회(이하 KPGA) 제18대 구자철 회장이 취임식을 통해 강조한 말이다.

14일 서울 강남구 소재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 하모니볼룸에서는 구자철 신임 회장의 취임식이 열렸다. 취임식은 재계와 골프계 인사를 비롯해 KPGA 회원 등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구자철 신임 회장은 “골프는 항상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위기 상황에서는 창의성을 최대한 발휘해야 그걸 극복할 수 있다”며 “기본기의 중요성과 창의성, 도전정신, 정직, 신뢰, 자신감까지 골프는 세상의 이치를 깨닫게 하는 참 지도자다”라고 철학을 밝혔다. 이어 “반세기 넘도록 이어온 KPGA의 영광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2020년은 KPGA 도약의 원년이 될 것이다. 지금도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 있을 우리 선수들의 노력이 헛되이 되지 않도록 발전하는 KPGA를 만들 것이다. KPGA는 반드시 성장할 것”이라고 힘주었다.

지난해 11월 KPGA 제18대 회장으로 당선된 구자철 신임 회장은 올해부터 2023년까지 KPGA 회장으로서 역할을 수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