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2019년 연매출 2천억 돌파… 사상 최초
휴젤, 2019년 연매출 2천억 돌파… 사상 최초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2.14 16:56
  • 수정 2020-02-14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채움' 매출 성장이 주도적… 올해 해외시장 공략 이어갈 계획
휴젤 제공
휴젤 제공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휴젤은 2019년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매출액 2045억6763만원, 영업이익 680억9458만원, 당기순이익 516억9934만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휴젤의 연매출이 2000억원을 돌파한 것은 사상 최초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2.2%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3.1% 상승했고 영업이익률은 33.3%를 기록했다.

휴젤은 사상 최대 연매출 달성 배경으로 국내외 시장 내 자사 제품들의 점진적 시장 확대가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HA필러 ‘더채움’의 약진이 휴젤의 가시적인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휴젤에 따르면 지난해 더채움의 국내외 시장 전체 매출은 전년 대비 28.1% 증가했다. 국내 매출은 51.5% 증가하며 국내 HA필러 시장 1위에 올라섰다. 지난해 신규 라인 ‘더채움 스타일’ 론칭을 통한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가 주효했다.

해외시장에서도 영국을 비롯한 유럽 시장의 지난해 매출이 동기간 2.5배(152.2%)이상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이며, 전체 해외 시장 매출이 20.3% 늘었다.

‘보툴렉스’도 견조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보툴렉스는 올해로 국내 출시 10주년을 맞은 보툴리눔 톡신 제제다. 지난해 보툴렉스의 국내 매출은 613억원으로 전년 대비 15.7% 증가해 4년 연속 국내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 4분기에는 해외 시장에서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보툴리눔 톡신 전체 해외 매출은 전년 대비 8.5% 증가했으며 특히 라틴 아메리카 지역 매출이 9.4% 늘었다. HA필러 해외 매출 역시 전년 대비 37.9% 증가했다. 이중 아시아 지역과 EU/CIS 국가의 매출이 각각 20.1%, 94.9% 증가하며 성장을 견인했다.

올해 역시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공략을 이어갈 계획이다. 올해 중반께 자사 보툴리눔 톡신에 대한 중국 시판허가를 취득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상반기 내 유럽 시장 진출을 위한 시판허가 신청서를 제출, 오는 2021년 허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 글로벌 빅마켓인 미국 역시 올해 말 시판허가 신청서를 제출하고 2021년 말 허가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지난 1월 웰라쥬의 대표 제품 ‘리얼 히알루로닉 바이오캡슐 & 블루솔루션’을 비롯해 총 8종 제품이 중국 위생허가를 취득, 현지 시장의 성공적인 안착 및 시장 확대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휴젤 관계자는 “지난해는 자사 보툴렉스와 더채움이 국내 시장을 석권하며 명실상부 국내 메디컬 에스테틱 선도 기업으로 도약한 한편, 태국·남미·러시아 등지에서 현지 의사 및 관계자를 대상으로 개최한 학술포럼 ‘H.E.L.F’가 현지에서 호응을 얻는 등 해외 시장에서의 성공 자신감을 얻은 한 해 였다”며 “올해에는 중국 판매 허가 취득을 시작으로 유럽, 미국 판매허가 신청서 제출까지 본격적인 해외 시장 확대를 앞두고 있는 만큼 세계 시장을 이끄는 글로벌 기업으로의 도약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