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석 트리플크라운 대활약... 대한항공, 42일 만에 선두 탈환
정지석 트리플크라운 대활약... 대한항공, 42일 만에 선두 탈환
  • 이정인 기자
  • 승인 2020.02.14 23:17
  • 수정 2020-02-14 2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정지석
대한항공 정지석./KOVO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남자배구 대한항공이 42일 만에 선두에 올랐다.

대한항공은 1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0(25-22 25-17 25-2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7연승을 질주한 대한항공은 21승 8패 승점 59를 기록하며 선두를 달리던 우리카드(21승 7패·승점 58)를 2위로 밀어내고 선두로 도약했다. 대한항공이 1위에 오른건 지난달 3일 이후 42일 만이다.

반면 KB손해보험은 10승 19패 승점 30에 머물러 삼성화재(10승 17패·승점 33)를 넘어서지 못했다.

대한항공은 1세트부터 KB손해보험을 압도했다. 정지석의 서브에이스로 8-8을 동점을 만든 뒤 김규민의 속공과 블로킹이 연속으로 나오면서 10-8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4~5점 차 리드를 유지한 대한항공은 주포 안드레스 비예나의 득점 행진을 앞세워 25-22 승리를 거뒀다.

대한항공은 2, 3세트도 정지석, 비예나 쌍포의 맹활약에 힘입어 일방적으로 몰아쳐 완승을 일궈냈다. 

대한항공 정지석은 양 팀 최다인 23점을 올리며 완승을 견인했다. 백어택 4개, 블로킹 7개, 서브에이스 3개를 잡아내면서 개인 통산 4호 트리플크라운도 달성했다. 비예나도 21득점으로 제 몫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