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리세이드 미국서 잇따른 호평… 3달 연속 5000대 판매
펠리세이드 미국서 잇따른 호평… 3달 연속 5000대 판매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20.02.16 10:52
  • 수정 2020-02-16 10:52
  • 댓글 0

펠리세이드. /연합뉴스
펠리세이드. /연합뉴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펠리세이드의 인기가 국내 뿐 아니라 미국에서도 이어지는 모습이다. 꾸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으며, 현대차의 미국 시장 점유율에도 상당부분 기여하고 있다.

16일 현대차에 따르면 미국 자동차 평가 전문 웹사이트인 카즈닷컴은 '최고의 2020년형 자동차(Best of 2020)'에 현대차 팰리세이드를 선정했다. 

펠리세이드는 BMW X7과 도요타 코롤라 하이브리드도 제쳤다. 이 외에도 현대차 벨로스터 N와 기아차 텔루라이드, 쏘울도 최종 후보에 올랐다.

카즈닷컴은 우선 가족용 SUV로서 2·3열 좌석이 넉넉하고 최고 트림(등급)에선 차량 내부 재질이 럭셔리차 수준이며, 첨단 기술이 대거 장착된 점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가솔린 3.8 엔진은 강력하고 주행성과 승차감은 뛰어나다고 덧붙였다. 짐 싣는 공간이 넓고 이 차급에선 드물게 2열 좌석을 자동으로 접는 기능이 있는 점도 높이 샀다.

합리적인 가격대도 선정 이유였다. 현재 펠리세이드 판매가는 3만달러대 초반에서 시작하며 5만달러를 넘지 않는다.

뿐만 아니라 펠리세이드는 미국 유명 TV 자동차 프로그램인 모터위크에서도 '최고의 대형 SUV'로 뽑혔다. 모터위크 역시 선정 이유는 같았다. 2열과 3열 공간이 넓고 시트 구조 변경이 쉬운 점과 함께 안락함, 기술력, 안전성이 우수하다는 것이었다.

팰리세이드는 지난해 6월 미국으로 수출이 시작된 이래 판매도 꾸준하다. 올해 1월 판매량은 5432대로 석달 연속 5000대를 넘었다. 지난달 현대차 미국 전체 판매의 12.3%로, 8대 중 1대는 팰리세이드였던 셈이다.

현대차 측은 팰리세이드 합류 등에 힘입어 미국 시장에서 점유율이 2018년 3.9%에서 작년 4.2%로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