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안암병원 응급실 폐쇄…29번 환자 접촉 40여명 격리
고대안암병원 응급실 폐쇄…29번 환자 접촉 40여명 격리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20.02.16 13:54
  • 수정 2020-02-16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가 폐쇄된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에서 한 보건소 관계자가 방역 작업을 위해 문을 닫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가 폐쇄된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에서 한 보건소 관계자가 방역 작업을 위해 문을 닫고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고대안암병원이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간 응급실을 16일 현재 폐쇄했다고 밝혔다.

또 환자를 진료한 의사를 포함해 의료진과 병원 직원 36여명에 대해 자가격리조치를 했다. 당시 응급실에 있던 환자는 10명 이내로 파악됐으며, 이들도 현재 격리 상태다.

29번째 환자(82세 남성, 한국인)는 전날 오전 11시 46분께 심장질환으로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에 방문했다. 이후 엑스레이 검사에서 폐렴이 확인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확인됨에 따라 병원은 보건당국에 신고한 후 응급실을 폐쇄했다. 당초 이 환자의 경우 발열과 호흡기 등 일반적인 증상이 없어 선별 진료 대상으로 분류되지 않았다.

응급실 폐쇄 시점은 이날 새벽께로 알려졌다. 폐쇄 직전까지 29번 환자가 응급실에 있었다면 12시간가량을 응급실에 머문 셈이어서 병원 내 감염 우려도 커지고 있다.

고대안암병원 관계자는 "응급실에 있던 의료진과 환자들은 현재 격리 중"이라며 "당시 응급실에는 주말이라 환자가 많지 않았고, 베드(침상) 1개마다 커튼(가림막)이 처져있었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29번째 환자는 해외방문력이 없다. 이 환자는 앞서 발생한 국내 확진자와는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환자는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서울대병원)에 격리됐으며, 보건당국은 감염경로와 접촉자 파악 등 역할조사를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