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저비용 항공사에 3000억 긴급융자"…공항사용료 유예
홍남기 부총리 "저비용 항공사에 3000억 긴급융자"…공항사용료 유예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02.17 09:00
  • 수정 2020-02-17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비용 항공사에 최대 3000억원 긴급융자 프로그램 마련
해운업계에도 600억원 규모 긴급 경영자금 지원
홍남기 부총리가 1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일본 수출규제 관련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가 1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일본 수출규제 관련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직격탄을 입은 저비용항공사에 긴급융자 프로그램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17일 홍 부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일본 수출규제 관련 관계장관회의를 열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코로나19에 타격을 입은 항공업계를 위해 “저비용항공사에 최대 3000억원 범위 안에서 긴급융자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사태로 운항을 중단하거나 노선을 감축하는 경우 공항시설 사용료 납부도 최대 3개월간 유예하겠다"고 덧붙였다.

여객운송 중단으로 이용객이 저조한 해운업계에 대한 지원책도 내놨다.

홍 부총리는 "600억원 규모로 해운업계 전용 긴급경영자금을 신설하고 여객운송 중단 기간에는 항만시설 사용료와 여객터미널 임대료를 최대 100% 감면하겠다"고 했다.

또한 관광업과 관련해서도 "중소 관광업체 자금 애로 해소를 위해 500억원 규모의 '무담보 신용보증부 특별융자'를 도입해 1% 저금리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외식업체에 대해선 현재 100억원 규모인 외식업체 육성자금 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0.5%포인트 금리 인하 계획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