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30번째 확진자 발생…29번 환자 부인
국내 ‘코로나19’ 30번째 확진자 발생…29번 환자 부인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2.17 09:16
  • 수정 2020-02-17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에 입원·격리
오송 질병관리본부
오송 질병관리본부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하 ‘코로나19’) 감염증 30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30번째 환자(82세, 한국인, 남성)는 29번째 환자의 부인이다.

17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코로나19' 29번 환자의 부인이 전날 밤 30번째 환자로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대병원에 입원, 격리됐다.

최종 역학조사 결과는 나오지 않았지만, 현재까지 29번째 확진자와 30번째 확진자 부부환자 모두 중국 등 해외 위험지역을 다녀온 적이 없고, 다른 코로나19 환자와도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방역당국의 방역망 밖에서 나온 첫 사례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