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새로운 시도”..박신혜-전종서 ‘콜’, 강렬한 장르물의 탄생
[E-핫스팟] “새로운 시도”..박신혜-전종서 ‘콜’, 강렬한 장르물의 탄생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2.17 12:10
  • 수정 2020-02-17 12:10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배우 박신혜와 전종서가 차별화된 스릴러 ‘콜’로 만났다. 충무로에서 보기 드문 소재와 젊은 여성배우들을 내세운 캐릭터 조합으로 관객들의 흥미를 당길 전망이다.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점에서 영화 ‘콜’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신혜, 전종서, 김성령, 이엘, 이충현 감독이 참석했다.

‘콜’은 과거와 현재, 서로 다른 시간대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박신혜가 과거를 바꾸려는 여자 서연 역을 맡았다. 데뷔 이래 가장 강렬한 캐릭터를 펼치며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박신혜는 “연기를 하고 촬영을 하면서 이 영화가 어떻게 나올지 기대됐다”며 “몸부림치는 서연의 모습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이 작품에서 처음으로 숏커트를 해봤다. 느낌이 많이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전종서가 미래를 바꾸려는 영숙으로 분해 박신혜와 대립각을 펼친다. 그는 “영숙이라는 캐릭터는 항상 감정이 과열돼 있고 공격적이다”라며 “늘 감독님이랑 사전에 캐릭터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그게 도움이 됐다”고 돌이켰다.

박신혜와 전종서는 극 중 전화 통화로 대다수의 장면을 촬영했다. 대면하는 장면이 많지 않았지만 촬영이 없는 날에도 촬영장에 나와 서로의 연기 호흡을 도왔다. 박신혜는 “오히려 그런 과정이 있었기 때문에 더 박진감 넘치게 연기할 수 있었다”며 “촬영하면서 든든하게 의지됐다”고 만족해했다. 전종서 역시 “영숙은 처음부터 감정적으로 막 달리는 장면이 많았다”며 “영화의 완성본을 보고 나니 서연과 영숙의 에너지가 비례했다. 박신혜와 궁합이 되게 좋았다”고 했다.

김성령은 드라마 ‘미남이시네요’ ‘상속자들’에 이어 박신혜와 호흡을 맞추게 됐다. 극 중 서연의 엄마로 분했다. 그는 “실제로 두 아들을 사랑하는 것 이상으로 영화에서 딸을 지키기 위한 모성애가 드러나지 않았을까 싶다”고 촬영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박신혜에 대해 “여전히 딸 같다”며 “아들도 TV에서 박신혜만 보면 ‘예쁘다’한다”고 말했다.

이엘은 딸 영숙의 운명을 바꾸려는 신엄마로 분했다. 독특한 캐릭터로 변신한 이엘은 “저 스스로 경험하지 못한 걸 해야 하니까 참고자료를 찾아보려고 했다”며 “정상적이지 않게 이상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콜’은 ‘더 콜러’(2012)를 원작으로 하는 영화다. 서로 다른 시간대를 살고 있는 두 여성의 이야기를 다룬다. 이 감독은 “제작사 용필름에서 먼저 기획을 개발한 시나리오와 초고가 있었다”며 “‘콜’은 예측 불허한 스토리다. 장르적으로 이야기적으로 전복되고 반전이 있는 걸 좋아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영화는 여성배우 네 명이 나온다. 게다가 장르영화로서 굉장히 밀도 있고 하드하다. 우리나라에서 많이 없는 형태라고 하는데 그걸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콜’은 3월 개봉한다.

사진=ose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