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학생이 나경원 의원 딸인데…” 성신여대, 나경원 딸 해외 연수 특혜 의혹
“이 학생이 나경원 의원 딸인데…” 성신여대, 나경원 딸 해외 연수 특혜 의혹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2.17 21:29
  • 수정 2020-02-17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의원 자녀 둘러싼 의혹 꾸준히 제기
성신여대 교류처장, 미국 대학에 메일 보내
성신여대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에게 해외 연수를 보내 주려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MBC 뉴스
성신여대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에게 해외 연수를 보내 주려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MBC 뉴스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성신여대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에게 해외 연수를 보내 주려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7일 MBC는 성신여대 국제교류처장이 지난 2015년 5월 직접 미국 위스콘신 대학교의 한국인 교수에게 이메일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성신여대 측이 처음으로 장애학생의 해외연수를 지원하는 장학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위스콘신 대에 학생을 보낼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그러면서 성신여대 국제교류처장이 학생 어머니의 부탁을 받았다며, 일주일에 2번 정도 정기적으로 아이를 보살펴 줄 수 있는 한국 사람을 구할 수 있을지 직접 메일을 보냈다.

교류처장이 보낸 메일에는 “홈스테이를 해줄 수 있는 분이 있다면 어머니나 저희가 마음이 놓일 것 같다”면서 “좀 알아봐 주실 수 있으실까요?(사실은 이 학생이 나경원 국회의원의 딸이예요)"라고 적혀있었다.

이에 정영수 위스콘신 대학교 교수는 "조금 실소가 나왔다”면서 “그 문장은 괄호 안에 들어있었는데 그런다고 문장이 안 보이나”라고 의아한 반응을 보였다.

이를 두고 성신여대 교류처장은 "처음 장애 학생을 파견하는 상황이라 교류대학에 상세하게 문의한 것"이라고 해명했으나 다른 장애학생의 해외 연수는 처장이 아닌 직원이 맡아서 미국 대학 측과 연락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나 의원 딸이 4학년이던 바로 그 해, 2015년에만 장애학생 해외연수 장학 프로그램이 시행됐다.

성신여대 측은 "우리가 (장애 학생을) 케어를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면서 ”한 번 진행해보고 다시 하지 않은 경우“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