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기생충’, 인도서 때 아닌 표절 주장 “우리영화와 비슷”
봉준호 ‘기생충’, 인도서 때 아닌 표절 주장 “우리영화와 비슷”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2.18 08:58
  • 수정 2020-02-18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인도영화를 표절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7일 인디아투데이, TNN통신 등 인도 현지 매체는 인도의 영화 제작자 PL 테나판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을 두고 자신의 영화를 표절했다며 소송을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1999년 ‘민사라 칸나’(MinsaraKanna·감독 KS 라비쿠마르)를 제작한 테나판은 이 영화와 ‘기생충’이 구성적 측면에서 비슷하다고 주장했다. “아카데미 시상식 후 기생충을 봤는데, 우리 영화의 내용과 유사했다”고 했다.

이어 “현재 첸나이에 있는 변호사와 이야기를 마쳤으며, 국제 변호사를 선임해 2~3일 내로 고소 진행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테나판은 구체적으로 ‘기생충’의 어느 부분이 ‘민사라 칸나’를 표절했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테나판은 “법정이 모든 것을 살펴보게 하자”며 “법정에서 가려질 일”이라며 “한국의 영화 제작자들이 타밀어 영화 제작자들에게 소송을 건 사례가 있다”고 말했다.

‘민사라 칸나’는 인도 남부 지역 언어인 타밀어로 제작된 로맨틱 코미디 영화다. 영화 제작사는 KRG 무비 인터내셔널이며 공식 제작자는 K.R. 강가다란이다.

TNN통신은 ‘기생충’이 지난 10일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등 4관왕을 휩쓸자 SNS에서 ‘기생충’과 ‘민사라 칸나’의 스토리라인이 유사하다는 글들이 올라왔다고 덧붙였다.

이에 ‘민사라 칸나’를 연출한 라비쿠마르 감독은 “아직 ‘기생충’을 보지는 못했다”면서 “소송은 프로듀서가 결정할 일”이라고 말했다. 라비쿠마르 감독은 또 “‘민사라 칸나’가 ‘기생충’에 영감으로 작용했다고 할지라도 그 이야기가 오스카상을 받아서 기쁘다”라고 밝혔다.

‘민사라 칸나’는 사랑을 쟁취하기 위해 신분을 감추고 연인의 집에서 경호원으로 일하는 남성의 이야기를 담았다. 남성의 남동생과 누이도 그 집에서 각각 하인과 요리사로 일하며 함께 생활한다. 남성은 백만장자의 아들이며 그 연인은 부유한 사업가의 여동생으로 과잉보호를 받고 있다는 설정의 영화다.

‘기생충’ 표절 시비와 관련해 ‘투자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 측은 “표절과 관련해 고소가 접수된 건 아직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