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거래일 연속 하락 2200선 ‘뚝’
코스피, 2거래일 연속 하락 2200선 ‘뚝’
  • 김형일 기자
  • 승인 2020.02.18 16:32
  • 수정 2020-02-18 16:32
  • 댓글 0

코스피 지수가 외국인과 기관의 대량 매도로 급락했다./연합뉴스
코스피 지수가 외국인과 기관의 대량 매도로 급락했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코스피 지수가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에 급락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 우려에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18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3.29포인트(1.48%) 내린 2208.88에 장을 마쳤다. 코스피 지수는 전장보다 16.19포인트(0.72%) 내린 2225.98에 출발한 뒤 우하향 곡선을 그렸다.

투자 주체별로는 외국인이 3068억원, 기관이 5275억원을 팔아치웠다. 반면 개인은 7667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도 고전을 면치 못했다. 삼성전자(-2.76%)와 SK하이닉스(-2.86%), 삼성바이오로직스(-1.16%), 네이버(-1.06%), LG화학(-0.36%), 현대차(-2.21%), 셀트리온(-0.81%), 삼성SDI(-1.18%), 현대모비스(-1.46%)가 하락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9.67포인트(1.40%) 떨어진 682.92에 거래를 마쳤다.

투자자별 동향을 살펴보면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246억원, 1395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2632억원을 홀로 사들였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5.60원 오른 1189.50원에 마감했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83.38원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