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비상경영’인데 사장 아들 잇따라 입사 '특혜 논란'
아시아나항공 ‘비상경영’인데 사장 아들 잇따라 입사 '특혜 논란'
  • 김창권 기자
  • 승인 2020.02.18 18:15
  • 수정 2020-02-18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등 시장 악화에 사내전직종 무급휴직 10일 결정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사진=아시아나항공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 /아시아나항공 제공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의 아들 2명이 아시아나항공에 입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항공업계와 직장인 익명 게시판 애플리케이션(앱)인 '블라인드'에 따르면 한 사장의 첫째 아들은 지난주 아시아나항공 운항부문 직원으로 입사했다. 이에 앞서 한 사장의 둘째 아들은 2017년 일반관리직으로 이미 입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블라인드에서는 "월급 사장인데 둘째 아들 일반직 취업시키고 그것도 모자라 카드회사 다니던 첫째 아들까지 운항 인턴으로 급하게 일정 당겨가며 채용시켰다"고 비난하는 글이 올라 왔다.

또 다른 댓글에는 "아들에 대한 임원면접에 사장이 직접 들어가서 채용했다", "아버지가 사장인 회사에 지원했을 때 채용 과정에서 인사팀이 그걸 모르겠느냐. 일반직원도 다 아는데 특혜가 없었겠느냐"라는 글이 이어졌다.

반면 아시아나항공 측은 "한 사장의 둘째 아들은 사장 재임 전인 2017년 입사했으며 근무 강도가 높은 팀"이라며 한 사장의 큰아들이 지난주 입사하기는 했으나 입사 당시 가족 관계는 물어보지 않았고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 입사했다"고 해명했다.

문제는 HDC현대산업개발로의 인수 막바지 과정인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4274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적자 전환했다. 여기에 최근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아시아나항공을 비롯한 항공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와중에 벌어진 일이어서 비난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이날 아시아나항공은 비상경영을 선포하고 일반직, 운항승무직, 캐빈승무직, 정비직 등 사내 전직종을 대상으로 무급휴직 10일을 결정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