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스] 홀란드 또 터졌다…도르트문트, 홀란드 멀티골로 파리 생제르망 2-1 제압
[챔스] 홀란드 또 터졌다…도르트문트, 홀란드 멀티골로 파리 생제르망 2-1 제압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2.19 07:05
  • 수정 2020-02-19 07:05
  • 댓글 0

홀란드, 파리전서 멀티골 기록
도르트문트, 홀란드 활약에 파리 2-1 제압
[챔스]엘링 홀란드가 파리 생제르망전서 멀티골을 기록했다./ 도르트문트 공식 홈페이지
[챔스]엘링 홀란드가 파리 생제르망전서 멀티골을 기록했다./ 도르트문트 공식 홈페이지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신성’ 엘링 홀란드의 맹활약으로 도르트문트가 파리 생제르맹을 상대로 1차전 승리를 거뒀다.

19일(한국시간) 오전 독일 베스트팔렌주의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에서 도르트문트가 파리 생제르맹(PSG)을 2-1로 제압했다.

이날 경기에서 도르트문트는 3-4-3을 가동했다. 전방에 홀란드-산초-아자르가 나섰고, 중원에 엠레 찬-악셀 비첼이 포진했다. 좌우 윙백에는 하키미와 게헤이루가 배치됐고, 피슈첵-훔멜스-자가두가 스리백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뷔어키가 꼈다.

원정팀 PSG는 4-3-3으로 맞섰다. 음바페-네이마르-디마리아가 공격진을 구성했다. 베라티-마르퀴뇨스-게예가 허리를, 쿠르자와-킴펨베-실바-뫼니에가 수비를 지켰다. 골문은 나바스가 지켰다.

전반 11분 네이마르가 페널티박스 밖 오른쪽 부근에서 프리킥을 얻어내 직접 킥을 처리했으나 골포스트를 살짝 넘어갔다.

도르트문트는 홀란드와 산초가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전반 27분 페널티 박스 안 왼쪽 부근에서 홀란드의 패스를 받은 산초가 슈팅을 때렸으나 나바스가 몸을 던져 선방했다.

이어 전반 35분 왼쪽 페널티 에어리어에서 침투패스를 받아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나 옆그물을 때렸다.

도르트문트는 특유의 강한 압박으로 PSG를 공격했지만 득점없이 전반전이 종료됐다.

후반에는 PSG가 주도권을 잡기 시작했다.

후반 20분 박스 안 오른쪽에서 음바페와 네이마르가 연속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와 수비 선방에 막혔다.

공격을 주도하던 PSG는 오히려 도르트문트는 후반 25분 선제골을 허용했다. 게헤이루가 하키미의 크로스를 받아 슈팅을 때렸고, 이를 골키퍼가 선방해냈으나 세컨볼을 홀란드가 오른발로 밀어넣었다.

PSG도 만만치 않았다. 얼마 지나지 않아 만회골을 터뜨렸다.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음바페가 중앙으로 패스했고 네이마르가 이를 가볍게 마무리하며 1-1 동점을 만들었다.

도르트문트도 곧바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후반 32분 레이나의 패스를 받은 홀란드가 중앙에서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PSG 골문을 갈랐다.

이후 양팀은 일진일퇴의 공방전을 거듭했으나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경기는 2-1 도르트문트의 승리로 끝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