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보, 업계 최초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 도입
DB손보, 업계 최초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 도입
  • 권이향 기자
  • 승인 2020.02.19 16:32
  • 수정 2020-02-19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B손해보험 제공
DB손해보험이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했다. /DB손해보험 제공

[한스경제=권이향 기자] DB손해보험이 손해보험 업계 최초로 보험 가입 시 고객이 고지한 치료 이력에 대해 가입할 담보의 가입 여부를 실시간으로 결정해주는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현재 업계에서는 대부분 보험계약 심사를 심사자가 인수심사 메뉴얼 기준으로 안내하고 있는 구조이다. 하지만 DB손해보험은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 개발을 통해 기존에 심사자가 안내하던 기준을 고객, 설계 및 질병정보 등의 요소들을 기반으로 내부적으로 보험가입 심사결과를 계산하고 도출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시스템은 DB손해보험이 지난해 11월부터 시범운영 올해 2월부터 전사 오픈해 운영하고 있다. 시범운영을 한 올해 1월에는 약 1만건 정도가 시스템 심사를 통해 고객에게 안내됐고 시스템 심사에 대한 품질 모니터링을 진행했다.

특히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으로 자동심사율이 높아지면 기존 심사인력들이 난이도가 높은 심사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 영업현장과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고객에게 최적의 보험가입 조건을 안내할 수 있게 됐다.

앞으로 DB손보는 이번 시스템 개발을 통해 효율화된 인력을 활용, 질병심사 시나리오를 지속 확대, 자동화 영역을 넓히고 심사의 정교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 축적된 빅데이터 및 AI학습기법을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에 적용하여 더욱 고도화를 추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