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인니 건설사 위카와 친환경 아프팔트 개발 추진
SK건설, 인니 건설사 위카와 친환경 아프팔트 개발 추진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20.02.20 09:48
  • 수정 2020-02-20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권 SK건설 Oil&Gas M&BD그룹장(왼쪽), 밤방 위카 비투멘 사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건설 제공
김병권 SK건설 Oil&Gas M&BD그룹장(왼쪽)과 밤방 위카 비투멘 사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건설 제공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SK건설이 지난 12일 인도네시아 최대 국영 건설회사인 위카(PT Wijaya Karya, 'WIKA')사 와 친환경 아스팔트 사업을 위한 기술서비스 협약(TSA) 및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먼저 SK건설은 위카 비투멘이 운영 중인 아스팔트 생산 플랜트에 대한 기술진단을 진행하고,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위카 자회사인 위카 비투멘은 인도네시아 술라웨시(Sulawesi) 주(州) 부톤(Buton) 섬에서 친환경 기술을 활용해 천연 록 아스팔트(Rock Asphalt)를 부가가치가 높은 아스팔트로 전환?생산하는 연산 2000톤 규모의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위카는 이 시설의 최적화된 성능개선을 통해 향후 대규모 아스팔트 플랜트 투자 및 상업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SK건설은 그동안 축적한 경험을 바탕으로 기술 진단을 통해 6개월 간 문제 원인을 찾아 해결하고 플랜트의 최적 가동과 상용화를 도울 예정이다.

상용화 이후에 위카와 공동기술 개발을 통해 신기술에 대한 라이선스를 확보할 예정이다. 향후 2025년까지 인도네시아 부톤 섬에 연산 70만톤 규모 아스팔트 플랜트의 FEED(기본설계)와 EPC(설계·조달·시공)도 수행할 계획이다. 인도네시아는 매년 약 145만톤의 아스팔트를 수입 중인데 이 프로젝트가 완공되면, 70만톤의 수입대체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SK건설 관계자는 “SK건설은 위카와 전략적 협력관계를 통해 기술진단을 시작으로 예정된 후속 사업까지 성공적으로 수행할 계획”이라며 “이를 토대로 향후 친환경 사업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