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1천여명 입당'…오은택 예비후보 "남구를 잘 아는 것이 경쟁력"
'주민 1천여명 입당'…오은택 예비후보 "남구를 잘 아는 것이 경쟁력"
  • 부산=변진성 기자
  • 승인 2020.02.20 15:43
  • 수정 2020-02-20 15:43
  • 댓글 0

입당 주민, "'내가 오은택'이라는 마음으로 입당원서 전달"
오은택 미래통합당 예비후보가 20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미래통합당 공천결과 발표를 앞두고 공천 경쟁에서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다. /사진=변진성 기자
오은택 미래통합당 예비후보가 20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미래통합당 공천결과 발표를 앞두고 공천 경쟁에서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다. /사진=변진성 기자

[한스경제=변진성 기자] 부산 남구을 지역구 총선에 출마한 한 예비후보가 최근 사무실을 연 뒤 단기간에 당원 1000여명을 모집해 주목을 받고 있다.

오은택 미래통합당 부산 남구을 예비후보는 20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을 잘 알고 유권자의 마음을 살 수 있는 후보로 공천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주민 1000여 명의 주민들이 '내가 오은택이다'는 마음이 담긴 입당원서를 전달해 힘을 보태줬다"며 "남구에서 14년 지방의원으로서 활동한 생활정치인으로 상대 후보와 남구를 제일 잘 아는 것이 저 오은택의 힘이고 경쟁력"이라고 공천과 당선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오 예비후보는 부산남구을 지역에서만 지방선거에서 4연속 당선됐으며,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전국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지역구에서 유일하게 광역의원으로 당선된 이력을 갖고 있다.

오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에서 "이번 선거는 쌀통에서 쭉정이를 걸러내는 선거로, 쭉정이를 걸러 내기 위한 공정한 공천과 이기는 선거가 되길 바란다"면서 "대한민국과 부산시, 그리고 남구을 지역에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