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현미 남진, 정동원 노래 극찬 “음정, 박자 완벽…타고났다”
주현미 남진, 정동원 노래 극찬 “음정, 박자 완벽…타고났다”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2.21 01:24
  • 수정 2020-02-21 0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현미 남진, ‘미스터트롯’ 출격
주현미 남진, 정동원 노래 극찬
가수 주현미와 남진이 정동원의 노래를 극찬했다./ TV조선 '미스터트롯' 캡처
가수 주현미와 남진이 정동원의 노래를 극찬했다./ TV조선 '미스터트롯' 캡처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트로트 가수 주현미와 남진이 출연자 정동원의 노래를 극찬했다.

20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에서는 준결승전 레전드 미션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남진, 주현미, 설운도가 심사위원으로 등장했다.

경연에서는 정동원이 첫 주자로 등장해 ‘우수’를 열창했다. 설운도는 "어린 애가 간도 크다. 저 나이에 애들이 큰 무대 서면 벌벌 떤다. 알고 보면 보통 놈이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남진 역시 "나이만 어렸지. 우리보다 머릿속에 더 음악이 꽉 찼다"고 덧붙였다.

특히 주현미는 "타고 났다"며 "가사를 자기 나름의 감정으로 이해하고 표현해서 남한테 전달한다. 무서운 신인"이라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