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 대통령, 뜬금 ‘기생충’ 저격
트럼프 미 대통령, 뜬금 ‘기생충’ 저격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2.21 13:46
  • 수정 2020-02-21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뜬금없이 영화 ‘기생충’에 대한 저격성 발언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콜로라도 스프링스 브로드무어 월드 아레나에서 진행한 유세에서 ‘기생충’이 작품상, 감독상 등 4관왕을 차지한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안급하며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이 얼마나 나빴지? 승자는 한국에서 온 영화였다. 도대체 그게 다 뭐얐냐”는 발언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리는 한국과 무역에서 충분히 많은 문제를 갖고 있다”면서 “(한국 영화에) 올해 최고의 영화상을 주나? 잘 됐나? 모르겠다”고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발언들은 한국 영화 자체에 대한 불만이라기 보다는 미국 영화가 ‘아카데미 시상식’의 주인공이 되지 못 한 데 대한 불만으로 보인다. 하지만 무역 문제와 영화를 결합해 선거 유세에 사용했다는 점에 대해선 현지에서도 찬반양론이 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