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학교병원,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 비뇨의학과 폐쇄…경북 영천 거주자 가능성
울산대학교병원,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 비뇨의학과 폐쇄…경북 영천 거주자 가능성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2.21 20:00
  • 수정 2020-02-21 20:00
  • 댓글 0

울산대학교병원, 비뇨의학과 폐쇄
코로나19 확진자가 울산대학교병원 비뇨의학과를 방문한 것으로 드러나 일시 폐쇄됐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가 울산대학교병원 비뇨의학과를 방문한 것으로 드러나 일시 폐쇄됐다./ 연합뉴스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울산 동구에 위치한 울산대학교병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비뇨의학과에서 외래진료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울산대학교병원은 21일 오후 12시부터 신관 1층 비뇨의학과를 폐쇄하고 긴급 방역을 진행했다. 또 해당 확진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큰 의료진 등 13명을 대상으로 감염 여부를 검사 중이다.

해당 확진자는 16일 대구에서 다른 확진자를 접촉했다. 이후 지난 17일 오전 10시40분쯤 해당 병원 비뇨의학과를 외래 방문했고 20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확진자 방문 이력을 통보받았으나 해당 확진자가 누구인지는 현재 파악 중이다"며 "경북 영천에 거주하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