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백병원 방문한 50대 여성, 1차 조사서 코로나19 ‘양성’ 판정
부산 해운대백병원 방문한 50대 여성, 1차 조사서 코로나19 ‘양성’ 판정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2.21 20:21
  • 수정 2020-02-21 20:21
  • 댓글 0

부산에도 코로나19 확진자 나와
1차 조사서 양성 판정
부산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부산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부산 해운대백병원을 방문한 50대 여성이 1차 조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부산시 등에 따르면 21일 오전 해운대백병원을 방문한 50대 여성이 폐렴 증세를 보여 검사를 한 결과 1차 조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이 여성을 국가지정 음압격리 병실로 후송해 집중적으로 치료할 예정이다.

해당 여성은 지난 19일부터 기침, 가래, 근육통이 심해 타 병원에서 항생제와 해열제를 처방받았다. 그러나 열이 계속 나면ㅅ 이날 오전 11시 20분쯤 백병원에 내원했다.

부산시는 역학 조사관을 급파해 처음 증상을 느낀 시점을 기준으로 24시간 전부터 동선을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해운대백병원 외 부산의 또 다른 병원에서도 코로나19 확진이 의심되는 환자가 나와 보건당국이 촉각을 세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