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세계탁구선수권, 예정대로 개최… 코로나19 방역에 만전 기한다
부산세계탁구선수권, 예정대로 개최… 코로나19 방역에 만전 기한다
  • 박종민 기자
  • 승인 2020.02.21 21:16
  • 수정 2020-02-21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 공동위원장. /대회 조직위 제공
유승민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 공동위원장. /대회 조직위 제공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예정대로 개최될 예정이다.

하나은행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공동위원장 오거돈 부산시장·유승민 대한탁구협회장)는 21일 부산 벡스코에서 대회 준비 진행과정 및 코로나19 대처 방안에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스티브 데인턴 국제탁구연맹 CEO, 유승민 조직위원회 공동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당초 계획대로 오는 3월 22일에서 29일까지 83개국 선수 및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다. 스티브 데인턴 국제탁구연맹 CEO는 "지난 20일부터 국제탁구연맹에서 실사를 나와 대회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성공적으로 개최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역사상 최고의 세계선수권대회를 확신하고 있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코로나19에 관련된 질문에는 "취소에 대해 최종 결정한 부분은 없다. 물론 상황이 급격히 악화된다면, 연기 등의 조치를 고려할 수 있다"고 답했다. 조직위원회는 부산시와 함께 코로나19 방역대책 수립에 총력을 쏟고 있다. 대회 기간에는 열화상 카메라 4대를 비롯해 손소독제, 관중용 마스크를 경기장 곳곳에 배치할 예정이다. 경기장 일일 2회 소독뿐만 아니라 30분 단위로 관중들의 접촉이 많은 화장실 및 문손잡이 등의 부분 소독도 수시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유승민 조직위원회 공동위원장은 "많은 분들이 코로나19와 관련해 대회 개최에 대해 궁금해 하시고 걱정하신다. 조직위는 오랫동안 준비를 철저하게 해왔지만, 이번 사태에 대해서 모니터링을 실시간으로 하고 있으며 상황에 따라서는 연기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부산시 및 방역당국과 긴밀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의 대회 참가 가능성은 사실상 희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의 대회 참가 신청은 여태까지 이뤄지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