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규리 잘못될까 무서웠다” 씨야 해체 속사정은?
“남규리 잘못될까 무서웠다” 씨야 해체 속사정은?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2.21 23:11
  • 수정 2020-02-21 23:11
  • 댓글 0

씨야 ‘슈가맨’ 출연
씨야 해체 이유는?
씨야가 해체된 이유에 대해 고백했다./ JTBC '슈가맨3' 캡처
씨야가 해체된 이유에 대해 고백했다./ JTBC '슈가맨3' 캡처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그룹 씨야(Seeya)가 해체 이유를 밝혔다,

21일 방송된 JTBC '슈가맨3'에 씨야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희열은 갑작스러웠던 씨야 해체에 대한 질문을 했다.

멤버 김연지는 "우리가 깊게 대화를 나눈 적이 너무 없었다. 각자 고민을 안고도 힘듦은 아니까 배려한다고 대화를 하지 않았다. 진심을 나눴더라면 서로를 이해할 수 있지 않았을까"라고 말했다.

이보람은 "오해가 있었는데 진실로 믿으면서, 남규리를 못 보내 지낸 시간이 쌓일수록 후회를 많이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보람은 "혹시라도 언니가 잘못된 생각을 할까봐 많이 두려웠다. 언니가 살아있어서 고마웠다"라고 덧붙였다.

남규리는 "당시 외부적으로 많이 사랑 받고 팬들의 사랑을 많이 받았으나 사실 이제 막 사회생활 시작한 20대 초반이었다. 무섭고 버거웠던 상황이었다"라며 팀을 떠날 수 밖에 없었던 선택을 했던 이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