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이어 대전서도 확진자 발생...최근 대구 방문 여성으로 파악
대구 이어 대전서도 확진자 발생...최근 대구 방문 여성으로 파악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0.02.22 07:51
  • 수정 2020-02-22 0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1일 대전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연합뉴스
지난 21일 대전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최근 대구에서 다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환자가 나온 가운데 대전에서도 첫 확진자가 나왔다.

22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대전 동구 자양동에 거주하는 20대 여성이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성은 최근 대구를 방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대전에서 첫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방역당국은 이 여성의 거주지 주변에 대한 긴급 방역을 실시하는 한편 해당 여성의 지역 내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대전시 측은 이 여성이 지난 13일부터 친구들과 대구에 머물며 시내를 여기저기 다닌 것으로 파악했다. 해당 여성은 초기 발열증상이 있었지만, 감기로 오인해 해열제를 복용하는 등의 조치만 취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증상이 심해지자 18일 대전 동구보건소를 찾은 뒤 자가격리 조치됐으나, 격리 수칙을 제대로 따르지 않고 자주 외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는 이날 오전 중 관련 내용을 정리해 발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