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28일 미네소타전서 첫 실전 등판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28일 미네소타전서 첫 실전 등판
  • 플로리다(미국)=이정인 기자
  • 승인 2020.02.22 14:09
  • 수정 2020-02-22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현진. /연합뉴스
류현진.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새로운 에이스 류현진(33)의 첫 실전 등판 일정이 확정됐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22일(이하 한국 시각)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28일 미네소타 트윈스와 시범경기 홈경기에 등판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류현진은 해당 경기에서 1이닝 내지 2이닝을 던질 것"이라면서 "현재 투구 수를 늘려가는 과정이라 본인의 의사에 맡길 것"이라고 전했다.

토론토는 23일 뉴욕 양키스와 경기를 시작으로 시범경기에 돌입한다. 류현진은 6번째 경기에 등판한다.

1선발을 보장 받은 류현진은 무리하지 않고 차근차근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있다. 14일 스프링캠프 합류 후 첫 불펜피칭을 한 뒤 17일 두 번째 불펜피칭을 펼친 류현진은 지난 20일엔 불펜 피칭과 첫 라이브 피칭을 소화하며 60개를 던졌다. 빠른공, 체인지업, 커브, 슬라이더, 컷 패스트볼(커터) 등 자신이 구사하는 모든 변화구를 골고루 던졌다.

류현진은 23일 라이브 피칭을 한 차례 더 소화한 뒤 마운드에 오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