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확진자 229명 발생…총 433명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229명 발생…총 433명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2.22 20:57
  • 수정 2020-02-22 2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352명…신천지 관련 231명·청도대남병원 111명 확진
25번 격리해제로 총 18명 완치 판정
오송 질병관리본부
오송 질병관리본부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국내 ‘코로나19’ 환자가 22일 하루에만 229명 발생했다. 이에 따라 국내 확진자는 총 433명으로 급증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이날 오후 코로나19 환자 87명이 추가됐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환자 142명이 늘어난 것을 고려하면 이날에만 229명이 증가했다.

제공= 보건복지부
제공= 보건복지부

오후에 추가 확인된 87명 중 69명은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대구에서 55명, 경북에서 14명이다.

대구·경북 이외 전국적으로 환자가 추가됐다. 강원(5명), 경기(4명), 서울(3명), 광주(2명), 대전(1명), 부산(1명), 울산(1명), 전남(1명) 등이다.

지역과 관계없이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환자는 62명이다. 방역당국은 이곳에서 '슈퍼전파 사건'이 벌어졌다고 보고 있다.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환자는 대구(45명), 경북(8명), 강원(2명), 경기(1명), 서울(2명), 광주(2명), 부산(1명), 울산(1명)으로 전국에서 추가 발생하고 있다.

청도대남병원 관련 확진은 3명이다. 모두 경북에서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타 조사 중인 인원은 22명이다.

이로써 이날 오후까지 대구·경북에서 발생한 환자는 총 352명이다.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환자는 231명에 달한다. 전체 확진자 433명의 절반 이상(53.3%)이다.

청도대남병원 관련 환자는 111명이다.

이날 25번 환자가 격리해제돼 국내 확진자 중 총 18명이 완치됐다. 코로나19 환자는 증상이 사라진 후 24시간 간격으로 진행된 2번의 실시간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나오면 격리에서 해제된다.

중대본은 오전 10시(오전 9시 기준)와 오후 5시(오후 4시 기준) 하루 2차례 신종코로나 환자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