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여민수·조수용 '투톱' 체제 유지…25일 이사회서 의결
카카오, 여민수·조수용 '투톱' 체제 유지…25일 이사회서 의결
  • 정도영 기자
  • 승인 2020.02.24 08:45
  • 수정 2020-02-24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조수용,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 /연합뉴스
(왼쪽부터) 조수용,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 /연합뉴스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여민수·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의 임기가 연장된다. 카카오의 대표이사가 임기를 연장하는 것은 2014년 다음과 합병 후 처음이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오는 25일 열리는 이사회에서 두 공동대표의 재선임 안건을 의결한다. 지난 2018년 3월 취임한 두 공동대표의 임기는 다음 달 말까지로, 3월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연임이 정식으로 확정된다.

두 공동대표의 임기가 연장된 이유는 재임기간 회사 경영 실적 개선이 꼽힌다. 2017년에 연 2조원에 못 미치던 카카오의 매출은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3조원을 돌파했다. 영업이익도 2000억원을 돌파하며 2년 전보다 25%가량 증가했다.

주력 상품인 카카오톡에서 이익을 창출해내는 구조가 자리 잡았고, 콘텐츠·모빌리티 등 신규 사업에서도 수익 모델이 생겨나면서 전반적인 실적이 좋아졌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해 도입한 카톡 대화 목록 내 광고인 '톡보드'가 성공적으로 안착하며 하루 평균 5억원이 넘는 매출을 발생시키고 있다. 이에 지난해 6498억원을 기록했던 카톡 관련 사업 매출이 올해 1조원 달성을 바라보고 있다.

여민수 공동대표는 2016년 8월 광고사업 부문 총괄 부사장으로 카카오에 합류해 데이터 기반 맞춤형 광고 플랫폼 등을 주도했다. 조수용 공동대표는 2016년 12월 브랜드 디자인 총괄 부사장으로 카카오에 입사해 카카오뱅크·카카오T·카카오미니 등 브랜드를 선보였다.

한편 한성숙 네이버 대표도 연임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는 조만간 이사회를 열어 2017년 취임한 한 대표의 재선임 안건을 의결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