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19' 피해 취약계층 위해 공공 일자리 1700개 모집
서울시, '코로나19' 피해 취약계층 위해 공공 일자리 1700개 모집
  • 정도영 기자
  • 승인 2020.02.24 09:30
  • 수정 2020-02-24 09:30
  • 댓글 0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피해업종 종사자와 실직한 취약계층 시민을 위한 지원에 나선다.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공공 일자리 1700개를 만들고 구직자를 다음 달 6일까지 모집한다. 모집 분야별 인원은 ▲방역 등 공공일자리 사업확대 1300여 명(환경정비, 보건소 사무보조, 물가·소방분야 외부 실태조사 등) ▲ 관광·문화예술 분야 300여 명(명소안내, 공연장 질서요원 등) ▲소상공인 분야 100여 명(재래시장 환경정비, 주차요원 등)이다. 근무 기간은 3월 11일부터 8월 30일까지다.

참여 희망자는 서울시 관광정책과(관광명소 안내 요원 등), 서울식물원(전시장 운영지원 등), 자치구 주민센터(방역·환경정비 분야 등)를 방문해 신청서를 내면 된다. 

1일 6시간 근무를 기준으로 임금은 5만2000원이며 부대경비 5000원이 별도로 지급된다. 근로시간과 급여 등 상세한 내용은 서울시 및 자치구 홈페이지 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18일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중소기업, 소상공인 간담회'에서 단시간 내에 안전하고 확실하게 전통시장 등의 방역을 완료할 수 있도록 공공일자리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실제 1000여 명이 공공일자리 사업으로 선발돼 어린이집·버스정류장·공용화장실 등 다중이용시설 1만 곳의 집중방역에 투입됐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코로나19 관련 공공 일자리사업을 통해 지역 내 감염 확산 예방과 더불어 피해업종 종사자 및 취약계층 등에 대한 일자리 제공으로 지역사회의 안전과 민생경제의 조속한 회복을 도모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