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심각단계 격상 여파로 K리그 개막 잠정 연기
코로나19 심각단계 격상 여파로 K리그 개막 잠정 연기
  • 박종민 기자
  • 승인 2020.02.24 15:45
  • 수정 2020-02-24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에 K리그 개막전 일정이 잠정 연기됐다. 대구FC의 홈 구장 DGB대구은행파크의 모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코로나19 확산에 K리그 개막전 일정이 잠정 연기됐다. 대구FC의 홈 구장 DGB대구은행파크의 모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프로축구 개막이 연기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은 24일 오후 2시 연맹 회의실에서 긴급 이사회를 개최하고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될 때까지 2020시즌 K리그 개막을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연맹은 "최근 심각 단계에 접어든 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응해 국민과 선수단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고 전했다. 이번 결정에는 지난 23일 정부가 코로나19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한 점, 각 지자체들이 다수가 밀집하는 모임이나 행사를 자제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는 점, 각급 학교의 개학이 연기되고 군부대의 외출과 외박이 통제되는 등 전사회적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들이 취해지고 있는 점 등이 고려됐다.

연맹은 코로나19 여파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 때까지 추이를 살펴본 후 변경된 리그 일정을 발표할 계획이다. 아울러 K리그 선수들이 출전하는 R리그와 K리그 산하 유스클럽이 출전하는 K리그 주니어의 개막 역시 잠정적으로 연기됐으며 변경된 일정은 추후 발표된다.

한편 이번 이사회에서는 AFC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하는 각 구단들의 홈 경기를 당분간 무관중 경기로 치를 것을 권고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