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검사 받은 심재철 “당사자 될 줄 몰라, 확진자 분들 빠른 쾌유 빈다”
‘코로나19’ 검사 받은 심재철 “당사자 될 줄 몰라, 확진자 분들 빠른 쾌유 빈다”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2.24 23:01
  • 수정 2020-02-24 23:01
  • 댓글 0

심재철,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과 동석
하윤수 회장, 코로나19 확진 판정
‘코로나19’ 검사 받은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심경을 밝혔다./ 심재철 페이스북
‘코로나19’ 검사 받은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심경을 밝혔다./ 심재철 페이스북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검사를 받은 후 심경을 전했다.

심 원내대표는 24일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 저 역시 오늘 아침까지 제가 검사를 받게 되리란 것을 미처 그려보지는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확진자분들의 빠른 쾌유를 빌며, 자가 격리 중인 분들과 가족 여러분들의 고통을 생각한다"고 했다.

심 원내대표는 "당시 (토론회) 동영상을 샅샅이 뒤져보고 비서진들과 이야기해봤지만 하 회장과 특별히 악수하는 등 근접 접촉을 한 적이 없었다"며 "의사는 발열 등 증상, 해외여행 등을 묻더니 가능성이 작은 것으로 보인다며 '자가격리'가 아닌 '자가관리'를 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긴 하루를 보내고 있다. 새삼 며칠 전 약국, 소매점, 마트에서 마스크를 비롯해 에탄올 등 소독제 등이 동 났고, 진료소에 사람이 몰려 대기 줄이 길어졌으며 일부 생필품 사재기가 나타나고 있다는 등의 기사에 실린 국민의 애환을 뼈저리게 체험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서울발 비행기가 이스라엘에 승객을 내리지 못하고 되돌아온 사건을 거론하며 "'코리아 포비아' 현상이 전 세계로 번질까 심히 우려된다"고 언급했다. 또한 "'이제 일상생활로 돌아가도 된다'는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대한 대가가 너무 가혹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기도 했다.

앞서 이날 오전 심 원내대표를 비롯해 곽상도·전희경 의원은 19일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 동석한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듣고 곧바로 여의도성모병원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그의 검사 결과는 25일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